휴게소서 분리수거 하면 쇼핑몰 포인트가…충북도, 자원 재활용 홍보 나선다

이삭 기자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 제공.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 제공.

충북도와 한국도로공사 등과 손 잡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자원재활용 홍보에 나선다.

충북도는 한국도로공사, 그린고라운드, 충북휴게소 소장단, 그린다 등과 속도로 휴게소 친환경 자원순환 사업 협약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부고속도로 청주 오창 상·하행선과 음성 상·하행선 등 휴게소 4곳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들 기관은 휴게소에 종이류, 플라스틱, 캔 등을 수거할 수 있는 폐자원 수거시설을 설치한다.

휴게소 이용객들이 폐자원 수거시설에 있는 QR코드를 휴대폰으로 찍은 뒤 분리수거하는 사진을 그린고라운드에 전송하면 품목에 따라 포인트가 지급된다. 플라스틱 병뚜껑은 100포인트, 캔과 유리병은 500포인트 등이다. 이 포인트는 그린고라운드 홈페이지에서 냉장고 등 다양한 상품을 구매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그린고라운드는 재활용품 분리수거 등 친환경 챌린지를 진행하고 이에 대한 보상으로 홈페이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제공하는 친환경 리워드 디지털 플랫폼이다.

충북도는 휴게소에서 돈가스 등 튀김 요리 조리 시 발생하는 튀김 부스러기도 재활용하기로 했다.

휴게소에서 튀김 부스러기를 그린다에 전달하면 그린다는 이를 바이오디젤 등으로 판매하는 방식이다. 그린다는 이렇게 발생한 수익금을 매년 한 차례씩 길사랑장학회에 기부할 계획이다.

그린다는 튀김 부스러기 등에서 추출한 폐식용유를 자원화하는 업체다.

충북도 관계자는 “시민들의 폐자원 재활용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충북지역 고속도로 휴게소가 자원순환의 모범사례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