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저트39, 예상 매출 부풀려 가맹점 모집

김세훈 기자

2년 새 가맹점 3배 급증…공정위, 허위 정보 제공 등 혐의 1억대 과징금

디저트 전문점 ‘디저트39’의 가맹본부 에스엠씨인터내셔널이 가맹점주들에게 허위 예상매출액 정보를 제공한 혐의 등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받게 됐다.

공정위는 19일 에스엠씨인터내셔널이 가맹희망자에게 허위·과장된 예상매출액 정보를 제공한 혐의 등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1억26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에스엠씨인터내셔널은 2019년 3월부터 2022년 10월까지 114명의 가맹희망자와 가맹계약을 체결하면서 예상매출액 범위를 부풀리는 등 사실과 다르게 산정했다. 2020년 146개이던 디저트39 가맹점 수는 2022년 464개로 크게 늘었다.

가맹사업법상 가맹본부는 점포 개설 예정지가 속한 광역자치단체에서 예정지와 가장 인접한 가맹점 5곳을 선정해 예상매출액을 계산해야 한다. 그러나 에스엠씨인터내셔널은 타 광역자치단체 가맹점 등 임의로 가맹점을 선택해 매출액을 산정했다. 이렇게 부풀려진 가맹점 예상매출액 규모가 최대 3억7800만원에 달했다.

에스엠씨인터내셔널은 2018년 1월부터 이듬해 10월까지 사업자피해보상보험 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가맹희망자 43명으로부터 예치가맹금 4185만원을 회사 계좌로 직접 수령하기도 했다. 가맹사업법상 가맹희망자는 가맹금을 예치기관에 예치하거나 가맹점사업자피해보상보험 계약 등을 체결해야 한다.또 2018년 1월부터 2022년 8월까지 가맹희망자 46명에게 정보공개서 및 인근 가맹점 현황문서를 제공하고 14일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가맹금을 받거나 가맹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맹사업법은 정보공개서 등 제공 뒤 14일 이후부터 가맹계약을 체결하거나 가맹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