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오래 맛있게 먹는 법…2시간 전 차갑게 해야 ‘식감 최고’

이유진 기자
한 번에 다 먹을 수 없는 수박, 어떻게 보관할까? 픽셀이미지

한 번에 다 먹을 수 없는 수박, 어떻게 보관할까? 픽셀이미지

마트에 수박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냉장고에서 막 꺼낸 시원한 수박 한 조각은 덥고 습한 여름에 한 점의 휴식이 될 수 있다. 단 보관법이 문제다. 아무리 작아도 한 덩이에 5kg 이상 되는 수박은 한 번에 다 먹어 치울 수는 없는 일. 보관이 중요하다.

수박, 냉장 보관이 아니라고?

식품 전문가는 더운 날씨에 잘 자라는 토마토, 복숭아, 오이 같은 과일과 채소는 일반적으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지 않다고 말한다. 수박도 마찬가지다. 최상의 맛과 식감, 영양소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햇볕을 피할 수 있는 서늘한 실온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수박에는 우리 몸 세포 손상과 싸우는 카로티노이드인 리코펜이 함유되어 있다. 각각 다른 온도에서 보관한 수박을 비교한 한 연구는 실온에 보관한 수박이 가장 높은 수준의 리코펜이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다.

수박은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두면 일주일 보관이 가능하다. 더운 여름날, 아무리 영양을 생각하더라도 미지근한 수박이 싫다면 먹기 전 2시간 정도 전에 냉장고에 두고 차갑게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이미 자른 수박은 어떻게 보관해야 할까?

조각조각 잘랐다면 밀폐 용기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다. 이렇게 보관한 수박은 3~4일 동안 신선도를 유지한다. 그러나 수박 겉면에 곰팡이가 폈거나 끈적끈적한 질감이 있거나 한 입 먹었을 때 톡 쏘는 탄산의 맛이 느껴진다면 즉시 버려야 한다.

전문가는 큐브 형태보다는 수박을 반 잘라 보관하거나 우묵한 수박 껍질 안에 과육 조각을 담아내면 천연 수분 장벽을 유지하고 더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