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 배터리’ 장착 전기차 나온다

박상영 기자

정부, 사용 후 배터리 대책 마련

6년 뒤 폐배터리 10만개 쏟아져
‘탈거 전 성능평가’ 제도화 추진

전기차값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배터리를 교체할 때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재제조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전기차를 폐차하는 경우 사용하던 배터리 성능이 좋으면 값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정부는 10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사용후 배터리 산업 육성을 위한 법·제도·인프라 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사용후 배터리 산업을 육성하고 글로벌 통상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데 초점을 두고 마련됐다.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가 급증함에 따라 2030년을 전후로 사용후 배터리가 10만개 이상 배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정부는 사용후 배터리 활성화를 위해 ‘전기차 배터리 탈거 전 성능평가’를 도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재제조나 재사용이 가능한 사용후 배터리는 최대한 산업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로서는 배터리를 교체할 때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재제조 배터리를 구매하는 등 다양한 선택지가 생기는 셈이다. 지금까지는 약간의 문제만 있어도 차량 가격의 약 절반인 신형 배터리를 사야 했다. 전기차를 폐차할 때에는 성능에 따라 배터리값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2027년까지 배터리 이력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통합 포털 개설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배터리 제조부터 전기차 운행·폐차, 사용후 배터리 순환이용까지 이력 정보를 관리하고 민간과도 공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사용후 배터리에서 추출한 리튬, 니켈, 코발트 등이 신품 배터리 제조에 얼마나 투입됐는지를 확인하는 ‘재생 원료 인증제’도 추진된다.

정부는 사용후 배터리 산업 육성 및 공급망 안정화 지원에 관한 법률안 입법도 추진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