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천 등 공공 가로·자율주택 정비사업지 16곳 선정…2800가구 공급

김희진 기자
공공 가로·자율주택 정비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16곳 중 서울 금천구 시흥3동과 경기 수원시 세류동. 국토부 제공

공공 가로·자율주택 정비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16곳 중 서울 금천구 시흥3동과 경기 수원시 세류동. 국토부 제공

서울 금천구와 경기 수원 등 수도권 16곳이 공공참여 가로·자율주택 정비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들 지역에선 총 2800가구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22일 국토교통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시행한 ‘공공참여형 가로·자율주택 정비사업’ 1차 공모 결과 수도권 지역에서 총 16곳을 민관 공동시행 사업지구로 최종 선정해 약 28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가로주택 정비사업지로는 서울 금천·강동구, 인천 계양구, 경기 수원시 등 14곳이 선정됐다. 가로주택 정비사업은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가로구역(폭 6m 도로로 둘러싸인 구역)에서 종전 가로와 정비기반 시설을 유지하면서 소규모로 주거환경을 정비하는 방식이다.

자율주택 정비사업지는 서울 중랑구 면목동, 인천 계양구 계산동 등 2곳으로 정해졌다. 자율주택 정비사업은 단독(10가구 미만)이나 다세대·연립주택(20가구 미만)의 토지 등 소유자가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스스로 주택을 개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국토부는 “공모에 참여한 45곳을 대상으로 사업성 분석과 주민 설명회 및 협의를 진행해 총 16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LH는 최종 선정된 16곳 사업지 주민들과 협의해 공동 사업 시행을 위한 절차를 추진 중이다. 조합 설립 후 LH와 조합 간 공동시행 협약을 체결해 내년 초부터 사업 진행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가로·자율주택정비사업 2차 공모 추진일정. 국토부 제공

가로·자율주택정비사업 2차 공모 추진일정. 국토부 제공

LH가 가로·자율주택 정비사업의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면 용적률 완화를 통한 사업성 향상, 안정적인 사업비 조달, 분양주택 사전 매입약정, 재정착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서울 금천 2곳과 경기 수원처럼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 후보지 내 추진하는 경우, 추후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용적률과 높이제한 완화 등 추가 혜택도 적용된다.

국토부와 LH는 사업 대상 지역을 수도권에서 5대 광역시로 확대해 23일부터는 공공참여 가로·자율주택정비사업 2차 공모를 진행한다. 공모에 참여하는 주민은 공모 신청서, 주민동의서 등 서류를 작성해 내년 2월4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국토부는 사업지 현황 조사 및 사업성 검토, 주민 협의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에 사업지구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