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광주 외 지역서도 ‘현산 배제’ 분위기…최악 땐 주택시장서 퇴출될 수도

송진식 기자

강남 일부 재건축 조합서 주장…주가는 이틀째 계속 하락

정몽규 회장, ‘학동 사고 이튿날 사과’와 달리 침묵 길어져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광주 외 지역서도 ‘현산 배제’ 분위기…최악 땐 주택시장서 퇴출될 수도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의 여파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몽규 HDC그룹 회장(사진)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작년 학동 붕괴참사 당시 사고 발생 이튿날 광주를 찾아 사과한 것과 대비된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최악의 경우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이 주택시장에서 퇴출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사고 사흘째를 맞은 13일 현산은 “실종자 수색과 안전관리가 최우선”이라는 말 외엔 아무런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 앞선 12일의 경우 유병규 현산 대표가 현장을 찾아 사과했고, 전체 65개 사업장의 공사를 중단하고 안전점검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사고 원인과 관련해 ‘부실시공’ 논란이 일고 있는 콘크리트 타설 등 공사기간 문제에 대해선 “규정대로 진행했다”는 입장도 밝혔다.

전날 20% 가까이 폭락했던 현산의 주가는 이날도 하락했다. 오전 한때 1만원대까지 떨어졌던 주가는 오후 들어 소폭 만회하며 전날(2만850원)보다 1.20% 내린 2만600원에 마감됐다. 현산은 전날 공시를 통해 ‘투자판단 관련 주요 경영사항’으로 광주 붕괴사고 및 전 사업장 일시 공사 중단 사실을 알렸다.

사고 여파는 확산되고 있다. 광주 운암3단지 재건축조합 측은 현산과의 계약 취소를 위한 법률자문에 착수했고, 강남의 일부 재건축 단지 쪽에서도 시공사 측 컨소시엄에서 현산을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조합 내에서 제기되고 있다. 사고가 난 화정 아이파크 수분양자 중에는 분양취소소송 등을 검토하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당분간 현산이 새 정비사업을 수주하기는 사실상 어렵게 됐고, 기존 사업 역시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시장에서 외면받을 경우 사실상 주택시장에서 현산이 퇴출되는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몽규 회장의 침묵도 길어지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해 학동 붕괴참사 발생 이튿날 현장을 찾아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사고에는 현장에 머물며 사태를 수습하면서도 아직 공식적인 입장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해 말 임원인사에서는 유 대표와 함께 하원기 당시 전무를 각자대표이사로 발탁했다. 하 대표는 아이파크 건설현장 소장 등을 지낸 현장 전문가로, 현장 안전관리에 더욱 신경 쓰겠다는 의도가 담긴 인사이기도 했다. 재계 일각에서는 정 회장의 침묵에 대해 “사고 책임소재를 놓고 자신의 거취 문제 등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