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울 넘어 세계 10대 도시로 도약한다?

박준철 기자

영종·송도·강화에 세계기업 유치

‘인천’ 글로벌도시 지표엔 없어 ‘꿈’

글로벌 탑텐 시티 인천을 위해 영종과 청라, 송도 등이 특화 개발된다. 인천시 제공

글로벌 탑텐 시티 인천을 위해 영종과 청라, 송도 등이 특화 개발된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인천경제자유구역인 영종·송도·청라와 강화·인천항 등 5곳에 전 세계 기업을 유치해 세계 10대 도시로 도약하는 비전을 제시했다. 그러나 청사진만 제시했을 뿐,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없어 실현 여부는 미지수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7일 인천공항에 있는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에서 ‘글로벌 톱텐 시티 인천(GLOBAL TOP 10 CITY INCHEON)’ 투자설명회를 열었다.

글로벌 톱텐 시티 인천은 유 시장이 2022년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핵심공약으로 내세운 뉴홍콩시티를 확장한 개념이다.

뉴홍콩시티는 각종 규제를 풀고, 인센티브를 제공해 홍콩에 있는 국제금융과 다국적 기업, 외국인 투자자, 유엔 등 국제기구를 유치해 일자리 60만개와 청년 10만 창업을 일궈 인천을 글로벌 중심 도시로 도약시키겠다는 것이다.

유 시장은 “투자 유치 대상을 홍콩 이탈기업에 특정하지 않고, 국내외 모든 기업까지 넓혀 영종과 송도·청라·강화·인천항을 전략적 거점으로 삼아 이곳에 세계적 기업들을 유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탑텐 시티 인천을 위한 강화남단 개발계획. 인천시 제공

글로벌 탑텐 시티 인천을 위한 강화남단 개발계획. 인천시 제공

강화남단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바이오 파운드리와 해양치유지구, 친환경 웰리스 주거단지가 조성된다. 이를 위해 2025년 개통 예정인 3.2㎞의 영종도~신도 평화도로에 이어 2단계로 신도~강화를 잇는 11.4㎞ 대교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영종도는 인천대교 인근 제3유보지를 바이오·반도체·스마트물류 성장 거점으로 조성한다. 준설토투기장은 습지원으로, 영종하늘도시 중산동에는 글로벌한인문화타운으로 개발한다. 용유도 거잠포와 무의도에는 관광객을 위한 해상테이블카가 추진된다.

청라는 드론과 UAM(도심항공교통) 등 신산업 거점으로 육성한다. 송도는 연구개발(R&D)·인재양성·취업이 선순환하는 바이오 거점, 신항 배후단지는 고부가가치 물류단지로 개발한다.

제물포 르네상스가 추진되는 인천항 내항 일대는 문화관광·복합업무·산업경제·특화도시를 구상해 세계 최대 규모의 문화복합시설 큐브(K-UBE)를 조성한다.

유 시장은 이날 투자설명회에서 고려아연의 2차전지 연구소 인천 설립과 리드포인스시스템, 람다 256(주) 등 블록체인업체들의 인천연구원 설립, 인도네시아 엔진정비업체 PT. Young 사의 인천 유치, 항공기 부품 제조공장인 켄코아에비에이션의 인천 자회사 설립 등 12개 기업·기관과 협약을 체결했다.

유 시장은 “인천이 가진 경쟁력과 강점을 살려 투자유치에 총력을 다해 인천을 반드시 글로벌 톱텐 시티로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탑텐 시티 인천을 위해 용유도 거잠포와 무의도를 잇는 해상케이블카가 추진된다. 인천시 제공

글로벌 탑텐 시티 인천을 위해 용유도 거잠포와 무의도를 잇는 해상케이블카가 추진된다. 인천시 제공

그러나 이날 글로벌 톱텐 시티 인천 투자 발표회에는 그동안 인천시가 추진했던 개발사업을 나열한데다,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빠져 있다. 신도~강화를 잇는 대교 건설비용 4500억원의 자금 조달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없다.

특히 글로벌도시 지표에서 인천이 세계 10위 도시로 도약하려면 서울을 뛰어넘어야 한다.

UN해비타트·중국사회과학원이 매년 1000여개 도시를 대상으로 발간하는 글로벌도시경쟁력보고서(GUCR·2022년 기준)에서 세계 1위는 도쿄, 2위 싱가포르, 3위 뉴욕, 4위 런던, 5위 홍콩, 6위 파리, 7위 오사카, 8위 샌프란시스코, 9월 선전, 10위 시카고로 나타났다. 서울은 13위, 부산은 87위이다. 인천은 지속가능경쟁력에서 58위이다.

미국 AT커니는 비즈니스 활동, 인적자원 등에 대해 156개 도시를 대상으로 글로벌도시지수(GCI)를 매년 발표한다. 1위는 뉴욕, 2위 런던, 3위 파리, 4위 도쿄, 5위 베이징, 6위 브뤼셀, 7위 싱가포르, 8위 로스엔젤리스, 9위 멜버른, 10위 홍콩이다. 서울은 14위, 부산과 인천은 포함되지도 않는다.

일본 모리기념재단도 48개 도시를 대상으로 매년 글로벌파워도시지수(GPCI)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한다. 1위는 런던, 2위 뉴욕, 3위 도쿄, 4위 파리, 5위 싱가포르, 6위 암스테르담, 7위 서울, 8위 두바이, 9위 멜버른, 10위 베이징이다. 인천과 부산은 조사 대상도 아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글로벌 톱텐 시티 인천은 세계 10위 도시로 도약하겠다는 인천이 목표로 봐달라”고 말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7일 인천공항에 있는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에서 열린 ‘글로벌 톱텐 시티 인천 투자설명회’에서 투자유치 설명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유정복 인천시장이 7일 인천공항에 있는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에서 열린 ‘글로벌 톱텐 시티 인천 투자설명회’에서 투자유치 설명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