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아파트 거래 10건 중 6건은 전고점의 80% 이상 가격 거래

유희곤 기자
올해 서울 아파트 거래 10건 중 6건은 전고점의 80% 이상 가격 거래

올해 서울 아파트 매매 10건 중 6건은 전고점의 80% 이상 가격으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량이 회복하면서 아파트 매매가도 이전 수준에 어느정도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 종로구와 용산구의 가격 오름세가 뚜렷했고, 노원구와 도봉구는 다른 자치구보다 가격 회복 물량이 적었다.

직방은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아파트 매매거래를 분석한 결과 올 1월부터 5월까지 전체 거래 1만4810건 중 8939건(60.4%)이 전고점의 80% 이상 가격에 거래됐다고 밝혔다. 전고점은 2023년 이전 최고 매매거래가를 기준으로 했다.

가격대별로는 이전 최고가와 같거나 더 높은 가격으로 거래된 비중이 9.3%, 90% 이상 100% 미만이 14.5%, 80% 이상 90% 미만이 36.6%였다.

70% 이상 80% 미만은 32.1%, 60% 이상 70% 미만은 6.2%였다. 60% 미만과 50% 미만은 각각 1.2%, 0.2%였다.

월별로 보면 전고점 대비 80% 이상 거래가 가장 많은 달은 5월(66.0%)이었다. 1월(54.5%) 이후 비중이 계속 커지면서 4월(63.5%)에 60%대를 기록했고 5월에도 상승세가 이어졌다.

지자체별로 매매가가 80% 이상 회복한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90.2%)였고 이어 용산구(86.1%), 강남구(84.9%), 종로구(82.2%), 마포구(79.8%), 성동구(75%), 중구(73.2%), 양천구(72.9%), 영등포구(72.9%), 송파구(71.8%), 동작구(70.5%), 광진구(70.4%) 순이었다.

특히 종로구와 용산구는 전고점과 같거나 전고점보다 비싼 거래 비중이 각각 27.7%와 23.9%를 차지했다. 직방은 새아파트와 대형아파트 선호 현상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노원구(22.1%). 도봉구(26.2%), 강북구(30.2%), 성북구(42.6%), 관악구(43%), 금천구(48.7%), 구로구(49.7%)는 전고점 대비 매매가가 80% 이상 회복한 거래 비중이 낮았다.

김은선 직방 빅데이터실 랩장은 “올해 저리 대출 등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회복했고, 상승하는 전셋값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일부 전고점 수준에 다다랐다”면서도 “아직 절대적인 거래량이 적고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낮은 가격에 거래되며 단지별 수요 쏠림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