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사장 “모든 수단 동원해 주택공급 확대”

유희곤 기자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지난 10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열린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지난 10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열린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10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공공주택 공급 촉진 점검회의’를 열고 주택공급 계획과 현황을 점검했다고 11일 밝혔다.

LH는 최근 주택시장의 수급 불안 우려에 대응해 주택 공급 사업의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전년보다 4배 이상 많은 올해 착공 목표 5만호를 차질없이 이행하고, 내년 물량은 올해부터 설계와 발주에 착수해 통상 연말에 착공이 집중되는 관행에서 벗어나 상반기 비중을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3기 신도시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선행공정을 앞당기고 단지와 주택 분야 인허가를 동시에 추진하기로 했다. 전세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수도권매입확대전략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해 든든전세 등 매입임대를 집중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LH는 앞으로 ‘공공주택 공급 촉진 추진단’이 실적을 수시로 점검하고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한준 사장은 “주택 수급불안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게 공공기관의 기본 책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해 주택공급을 확대해달라”고 당부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