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토부, 주택연금 일시지급 사유에 재건축 이주비·분담금 포함 요청

유희곤 기자

재건축 후 시세 상승 반영도 요청

금융위는 신중, 일각에선 “주택연금 취지 안 맞아”

“1기 신도시 재건축 흥행 위한 무리수” 비판도

정부가 ‘주택공급 확대 및 건설경기 보완방안’을 발표한 지난 1월10일 서울 시내의 한 노후 아파트 앞에 재건축 사업 관련 현수막이 걸려 있다. 조태형 기자

정부가 ‘주택공급 확대 및 건설경기 보완방안’을 발표한 지난 1월10일 서울 시내의 한 노후 아파트 앞에 재건축 사업 관련 현수막이 걸려 있다. 조태형 기자

국토교통부가 주택연금(역모기지론)의 일시지급 사유에 재건축·재개발 이주비와 분담금 용도를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금융당국에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택연금 지급 기준인 주택 가격도 아파트를 새로 지으면 재산정해달라고도 요청했다. 금융위원회는 “검토중”이라고 했으나 부정적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재건축·재개발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이지만 노후소득 보장용인 주택연금 취지에 맞지 않고 1기 신도시 재건축 흥행을 위한 무리수라는 비판도 나온다.

23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국토부는 최근 금융위원회에 주택연금(주택담보노후연금보증)의 일시지급 사유에 재건축·재개발 이주비와 분담금을 포함하고, 주택 가치(시세)를 재산정할 수 있는지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55세 이상 주택 소유자가 한국주택금융공사에 집을 담보로 매월 일정액을 평생 또는 일정기간 받을 수 있는 주택연금에는 의료비·교육비·주택유지수선비·관혼상제비 등의 사유로 대출 가능액의 50%까지 일시적으로 꺼내 쓸 수 있는 ‘개별인출제도’가 있다.

국토부는 고령의 주택 소유자들의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동의율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판단해, 주택연금의 개별인출 제도를 활용하는 방안을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완화했지만 최근 공사비 상승과 고금리로 사업성이 떨어지면서 기존 주택(토지) 소유주의 분담금 부담이 높아졌다. 특히 소득이 적은 고령층은 과거와 같은 높은 개발 이익을 확신하지 못하고, 사업도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이주비와 분담금 마련이 부담스러워 개발에 동의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재개발·재건축을 하더라도 주택연금에 가입한 주택의 시세가 재산정되지 않는다.

최근 민간연구기관인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은 ‘정비사업형 주택연금 도입안’ 보고서에서 재건축·재개발에 주택연금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국토부가 이 보고서를 금융위에 전달하면서 긍정적 검토를 요청한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금융위가 (건산연 보고서를) 긍정적으로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일단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부정적 기류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실무진이 주택연금의 취지와 성격을 고려해 내용을 논의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일시지급 사유를 확대하면 전국 모든 정비 사업 대상에 적용될 수 있고 더욱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주택연금 가치를 재산정할 경우 주택연금 제도의 근간을 흔들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국토부가 1기 신도시 재개발 사업 흥행을 위해 무리한 방법까지 동원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오지윤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는 “주택연금은 공기업(주택금융공사) 보증으로 은행이 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면서 “개인의 재산 가치 상승이라는 재건축에 공적 자금을 활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주택연금 구조가 담보물건인 주택 가격이 내려가도 가입자가 이를 책임지지 않는 구조인데 재건축 후 자산 가치를 재산정해서 반영해달라는 것은 주택연금 제도 자체를 흔드는 주장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주택연금은 집값이 내려가도, 가입자가 오래 살아 연금지급액이 평균보다 많아도 가입자가 기금 손해액을 물어내지 않는다”면서 “가치 재산정을 주기적으로 하면 주택연금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1기 신도시가 재건축·재개발의 사업장이 나오기 쉽지 않다 보니 흥행을 위해 주택연금을 희생양 삼고 무리수를 두는 게 아닌가 싶다”면서 “정부가 단계마다 계속 펌프질하고 대상 지역 아파트 가격은 계속 들썩일 것”이라고 말했다.

1기 신도시 지자체(경기 성남·고양·안양·군포·부천)는 오는 25일 공모지침을 내고 재건축 선도지구 공모를 시작한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