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상위 1%가 전체 종부세의 70% 냈다

김세훈 기자

공시지가 기준 1인당 830억원대 보유…“폐지는 부자 감세”

지난해 종합부동산세의 약 70%는 납부자 상위 1%가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보유한 부동산은 공시가격 기준으로 1인당 평균 830억원대였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부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세청에서 받은 종부세 천분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과 법인을 포함해 납부자 상위 1%에 해당하는 4951명이 종부세로 총 2조8824억원을 냈다. 이는 지난해 종부세 결정세액 4조1951억원의 68.7%에 해당한다. 상위 1%가 전체 종부세의 70%가량을 낸 셈이다.

상위 1%가 낸 세금 평균액은 5억8000만원이었다. 이들이 보유한 부동산의 공시가격 총액은 413조5272억원이었다. 납부 인원 1인당 835억2000만원가량의 부동산을 보유한 것이다.

이 중 상위 0.1%인 495명이 평균 36억5000만원을 세금으로 내 전체 종부세 결정세액의 43.0%를 차지했다. 상위 10%로 범위를 넓히면 4만9519명이 종부세로 평균 7493만원을 냈다. 상위 10%의 총 납부 규모는 전체 세액의 88.5% 수준인 3조7106억원이다. 납부 세액 하위 20%인 9만9039명이 낸 종부세 규모는 총 75억원으로 전체 결정세액의 0.2%에 불과했다. 이들의 평균 납부액은 8만원이다.

양 의원은 종부세를 폐지하면 자산이 많은 소수 상위 계층에 감세 혜택이 집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종부세 결정세액은 2021년 7조3000억원에서 2022년 6조7000억원, 지난해 4조2000억원으로 줄었다. 납세 인원은 2021년 101만7000명에서 2022년 128만3000명으로 늘어난 뒤 지난해 49만5000명으로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납세 인원과 결정세액이 줄어든 것은 공시가격 하락과 공제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