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5월까지 서울 9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역대 최대

유희곤 기자
올 5월까지 서울 9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역대 최대

지난 5월까지 올해 서울 9억원 이상 아파트 매매가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1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완화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똘똘한 한 채’ 수요는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은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 1월부터 5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는 1만8830건이었고 이 중 9억원 이상은 9870건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6년부터 매년 1~5월 기준 가장 큰 규모다. 직전 최고치는 2021년 9608건이었고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3077건과 6406건이었다.

올 5월까지 서울 9억원 이상 아파트 매매를 25개 자치구별로 보면 송파가 129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강남(1087건), 성동(889건), 서초(841건), 마포(749건), 강동(732건), 동작(587건), 영등포(582건), 양천(430건), 광진(321건) 순이었다.

실거래가도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레이크팰리스’ 전용면적 84.82㎡는 지난해 5월29일 20억7500만원(5층)에 거래됐는데 지난 5월25일에는 22억3000만원(5층)에 계약되면서 1년 만에 1억5500만원이 뛰었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 ‘역삼럭키’ 전용면적 84.97㎡도 지난해 5월13일 17억8000만원(9층)에 매매됐는데 올해는 5월30일에 19억2500만원(8층)에 팔렸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아파트 전셋값과 분양가가 오르고 있는 데다 종합부동산세 규제 완화 움직임도 보이는 만큼 서울의 똘똘한 한 채 아파트 매수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서울의 소형 아파트 중 6억원 미만 거래 비중은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경제만랩이 올 5월까지 서울의 전용면적 59㎡ 이하 아파트 매매 8180건을 분석한 결과 6억원 미만은 3024건으로 37.0%를 차지했다. 직전 최저치인 지난해 43.2%보다도 낮은 수준이었다.

황한솔 연구원은 “1∼2인 가구 증가로 소형 아파트 수요가 늘어나고 전셋값과 분양가는 상승하면서 서울의 중저가 소형 아파트가 줄고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