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장관 “서울 집값 추세적 상승 아니라고 확신”

심윤지 기자

민간 사전청약 취소 사태엔

“정부 차원 구제 대책 없다”

국토부 장관 “서울 집값 추세적 상승 아니라고 확신”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이 최근 서울을 중심으로 한 집값 상승세에 대해 “지역적·일시적으로 일어나는 잔등락”이며 “추세적 상승은 아니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11일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경제·부동산 시장을 둘러싼 문제들이 “(주택 가격을) 몇십%씩 상승시킬 힘은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집값 상승세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본 이유로는 “금리와 공사비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고, 수요 계층이 다양하지 않고, 공급 물량도 충분하다”는 점을 들었다. 31만가구에 달하는 3기 신도시 물량이 착공을 앞두고 있고, 올해 준공 물량도 최근 3년 평균보다 많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지방은 준공 후 미분양이 2만가구도 넘는데 서울 일정 지역들에만 수요가 몰리는 것을 가지고 시장 전부를 진단할 수는 없다”며 “정부가 가계부채 문제를 심각한 수준으로 보고 있고 정책 우선순위로 두고 있는 만큼 최근의 장세가 오래가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최근 논란이 된 민간 사전청약 취소 사태를 두고 당첨자 구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정부 차원의 대안은 없다”면서도 “공고 당시 상황이나 약정 사항을 놓고 누가 어떤 책임을 져야 할지는 다시 한번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피해주택 매입을 골자로 한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안 정부안은 조만간 발의한다는 계획이다. 박 장관은 “12일 피해자 대표 및 관계부처와 간담회를 가질 생각”이라며 “그때 제시된 의견을 듣고 마무리해 정부·여당 안을 조속히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