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양산 ‘31.6도’, 남부지방 곳곳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

김기범 기자
초여름 날씨가 나타난 19일 오후 인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여름 날씨가 나타난 19일 오후 인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일요일인 19일 남부지방의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곳곳에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 곳과 기온은 경기 양평 28.5도, 충북 청주 29.5도, 충남 홍성 28.0도, 전남 남원 30.1도, 경남 합천·양산 31.6도, 대구 31.5도, 경북 경주 31.5도, 부산 28.2도, 제주 서귀포 26.7도 등이다.

기상청은 최근 남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맑은 날씨에 햇볕이 더해지면서 이날 낮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도 이상으로 올랐으며 특히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30도 안팎으로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경남 통영에서는 1968년 관측이 시작된 이래 5월 중순 기온으로는 가장 높은 기온인 28.2도가 기록됐다. 통영의 5월 중순 종전 최고기온은 2016년 5월20일 기록된 27.9도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도 이상으로 오르겠고, 특히 경상권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20도가량으로 매우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