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초 맞아?” 오늘 낮 최고 34도…경상권은 폭염특보 가능성

김기범 기자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에 여름꽃인 수국이 만개해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에 여름꽃인 수국이 만개해 있다. 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매우 더울 것으로 보인다는 예보가 나왔다.

기상청은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이 대체로 맑겠고, 햇볕으로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10일 예보했다. 경상권 내륙은 33도 이상으로 낮 기온이 오르면서, 폭염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폭염주의보는 최고 체감온도가 33도를 웃도는 상태가 2일 이상 계속되거나 더위로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체감온도란 기온에 습도의 영향을 더해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를 말한다. 습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1도가량 증가하는 특징이 있다.

기상청은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을 폭염일로 분류한다. 폭염이 찾아올 때는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하고 격렬한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 영유아, 노약자, 만성질환자는 야외활동 시간을 줄이고 건강 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11일 전국 주요 도시의 아침 최저기온과 낮 최고기온은 서울 21~31도, 춘천 19~32도, 대전 19~31도, 광주 20~31도, 대구 20~34도, 부산 21~28도, 제주 20~26도 등이다.

11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중부 내륙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12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