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많은 비··· 이틀간 최대 120mm 예상

이혜인 기자
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내린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사진은 전국적으로 장마가 시작된 이달 초 서울 광화문에서 시민들이 우비를 쓰고 걸어가는 모습. 정효진 기자

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내린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사진은 전국적으로 장마가 시작된 이달 초 서울 광화문에서 시민들이 우비를 쓰고 걸어가는 모습. 정효진 기자

화요일인 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이어지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오전까지 비가 내리고, 밤부터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권 남부와 전남 북부, 전북, 경상권에 비가 내리겠고 오전부터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오전부터 저녁 사이 전남권과 경상권 일부 지역에서는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겠다.

이날부터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서울·인천·경기와 강원 내륙·산지, 강원 남부 동해안, 대전·세종·충남, 충북, 광주·전남, 전북,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역은 30∼80㎜다. 경기 남부, 강원 중·남부의 내륙과 산지, 충청권, 전라권, 대구·경북, 경남 서부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예상 강수량이 120㎜ 이상으로 예보됐다.

서해5도·울릉도·독도는 10∼40㎜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 중·북부 동해안·제주도에는 11일까지 20∼60㎜의 비가 예상된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안팎으로 올라 무덥겠고 폭염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10일까지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안팎으로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2.8도, 인천 21.9도, 수원 21.8도, 춘천 22.1도, 강릉 22.6도, 청주 23.7도, 대전 22.7도, 전주 25.0도, 광주 24.5도, 제주 28.8도, 대구 23.7도, 부산 25.3도, 울산 24.0도, 창원 25.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5∼30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 0.5∼3.5m, 남해 1.0∼3.0m로 예상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