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부지방 최대 120㎜ 물폭탄…돌풍·천둥·번개 동반

김송이 기자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도권기상청에서 예보관이 기상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도권기상청에서 예보관이 기상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요일인 10일 낮까지 충청권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경북권 남부에는 시간당 30~50mm의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전북 북부 내륙에는 이날 오전까지 시간당 10~20mm의 비가, 대구·경북 중·남부 내륙, 경북 남부 동해안에는 이날 낮까지 시간당 30~50mm, 경남권에는 시간당 20~30mm의 비가 내리겠다.

이외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 10∼40㎜, 서울·인천·경기 북부, 강원 중·북부 5∼20㎜, 서해5도 5㎜ 내외다. 강원 남부도 20∼60㎜, 충남 북부 서해안 5~40㎜, 충북 30∼80㎜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4∼31도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7시 기온은 서울 23.4도, 인천 23.7도, 수원 22.7도, 춘천 24.0도, 강릉 21.7도, 청주 23.1도, 대전 21.5도, 전주 22.4, 광주 24.5도, 제주 28.1도, 대구 23.4도, 부산 24.1도, 울산 24.2도, 창원 25.3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