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강한 소나기, 비 그치면 무더위

이홍근 기자

12일까지 전국 곳곳 비소식

장맛비가 11일부터 잠시 멈추고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온다. 습한데 기온이 높아 무더위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1~12일 전국 내륙에 소나기가 내리겠다고 10일 예보했다. 11일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 내륙, 강원 내륙·산지, 대전·세종·충남 내륙, 충북 5~40㎜이다. 12일에는 경기 동부, 강원 내륙·산지, 세종·충남 내륙과 충북, 전북 내륙, 경북에 5~40㎜의 비가 내리겠다.

소나기는 짧은 시간 좁은 지역에 집중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은 “비가 일시적으로 강하게 내릴 수 있겠고 같은 지역 내에서도 강수량 차이가 크겠다”고 알렸다.

주말인 13~14일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를 뿌릴 가능성도 있다. 정체전선은 오는 16일 다시 북상해 20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할 가능성이 높다. 제주도는 16~20일, 경상권은 20일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전날까지 호우가 쏟아지면서 올해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6월19일부터 7월9일까지 대전·충남, 충북 지역은 1973년 집계 시작 이래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최저 19~22도, 최고 25~30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12일까지 비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내려가겠으나 비가 그친 뒤 습도와 온도가 올라 무더울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지난해 인명 사고가 있었던 궁평2지하차도 복구사업 현장을 합동 점검했다. 한 장관은 “기후변화로 여름철 집중호우 빈도와 강도가 높아지는 상황이어서 하천 안전대책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올해 홍수기에는 관계기관과 더욱 긴밀하게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