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국제감축에 2030년까지 최대 12조, 꼭 여기에 써야 할까?

강한들 기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으로 톺아보는 탄소중립 녹생성장 기본계획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COP27 유엔 기후 정상회의가 열렸던 2022년 11월 16일, 시위자들이 ‘살아남기 위해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자’며 지구에 심폐소생술을 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COP27 유엔 기후 정상회의가 열렸던 2022년 11월 16일, 시위자들이 ‘살아남기 위해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자’며 지구에 심폐소생술을 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향후 20년의 ‘기후위기 대응’ 방향을 결정할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이하 기본계획)이 이르면 오는 4월 중순 확정된다. 과학자들이 2030년까지 급격히 온실가스를 줄이는 것이 향후 수백, 수천년을 좌우할 수 있다고 말할 만큼 기본계획은 현재·미래세대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친다. 경향신문은 기후환경단체 플랜 1.5와 함께 정부가 지난 21일 발표한 기본계획 중 국제감축, CCUS 등 감축 수단을 꼭 써야할지, 현실성은 있는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으로 따져보기로 했다.

① 온실가스 국제감축에 2030년까지 최대 12조원 예상, 여기에 써야 할까요?
② 다른 나라들도 온실가스 감축해야하는데, 우리나라에 실적 나눠줄까요?
③ 과학자들은 ‘감축’이 아니라는 CCU를 계획에 넣어도 될까요?
④ 영국도 2000만t 탄소포집 한다는데, 우리나라는 어려울까요?
⑤ 그래서, 대안이 뭔데?


정부는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에서 ‘온실가스 국제감축’으로 2030년에 3750만t를 줄이겠다고 밝혔다. 연도별로 얼마나 줄일지, 이를 위한 재원이 얼마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경향신문과 플랜 1.5가 추정해보니 정부 계획에 따른 2030년까지 온실가스 국제 감축 총량은 최대 1억1200만t 수준이다. 이를 위해서는 최대 12조원이 필요하다. 효과는 있을까. 꼭 써야 할까.

온실가스 국제감축은 국외에서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한 뒤 감축 실적을 국내로 이전받는 활동이다. 파리협약 제6조에 세부 규칙이 있다.

국제감축을 하려면 ‘매년 똑같이(평균방식)’와 ‘꾸준히 늘려가기(경로방식)’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 평균 방식은 매년 같은 양의 국제감축분을 마련하는 것이고, 경로 방식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실행 기간의 감축 경로를 명시하고 그를 따르는 방식이다.

정부는 이번 계획에서 국외감축 경로를 밝히지 않았다. 다만 정부의 과거 국외감축 관련 보고서가 예상했던 방식으로 ‘선형적’으로 국외감축을 확보한다고 가정하면 총 1억1200만t의 국제감축분이 필요하다고 추정할 수 있다.

‘상쇄 배출권’ 가격으로 한국의 배출권 확보 비용을 추산해보자. 상쇄 배출권은 배출권거래제에서 사업장 영역 외에서 감축 활동을 한 뒤 배출권을 해당 사업장의 감축량으로 인정하는 제도로 최근 1년 거래가격 평균은 올해 1월 기준 t(톤)당 2만3500원이었다.

총량을 확실히 맞추기 위해서 정부가 직접 국제감축 실적을 구매한다고 가정하면, 2조6320억원이 든다. 하지만 배출권거래제의 가격이 지금과 같다는 보장은 없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파리협약 목표를 맞추기 위해 t당 100달러 수준까지 배출권 가격이 꾸준히 올라갈 것이라고 예상한다. 이 기준으로 보면 비용은 약 12조원 수준까지 늘어난다.

정부는 이번에 기본계획을 발표하며 예산의 전체 규모만 밝혔고, 부문별 예산은 공개하지 않았다. 국외감축에 사용될 재원이 얼마인지,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의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현재 기후 대응 기금 규모는 약 2조원 규모에 불과해 국제감축에 활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제주 한경면에 조성된 탐라해상 풍력발전단지. 강윤중 기자

제주 한경면에 조성된 탐라해상 풍력발전단지. 강윤중 기자

플랜 1.5는 국제감축에 사용될 재원을 국내로 돌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린피스가 미국 매사추세츠대 산하 정치경제연구소(PERI)에 의뢰해 지난해 3월 발표했던 보고서를 보면, 2018년까지 2030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40% 이상 감축하고, 에너지전환이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전환된다면 2030년까지 총 81만~86만개의 일자리가 생길 수 있다.

권경락 플랜1.5 활동가는 “국외 감축으로 국가 재정을 지출하는 것보다 감축 역량 강화, 산업 전환을 위해 국내 감축에 집중 투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