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전기차 배터리 수명 유지할 ‘신비의 망토’ 등장

이정호 기자

중 연구진, 직물 형태 차량 덮개 개발

춥고 더운 날 주차해도 온도 변화 방지

배터리 성능·안전성 유지할 기술 주목

특수 덮개를 씌운 전기차(왼쪽)가 덮개를 씌우지 않은 전기차와 나란히 주차돼 배터리 온도 변화를 시험 받고 있다. 상하이 교통대 제공

특수 덮개를 씌운 전기차(왼쪽)가 덮개를 씌우지 않은 전기차와 나란히 주차돼 배터리 온도 변화를 시험 받고 있다. 상하이 교통대 제공

전기 자동차의 배터리 수명을 최대한 길게 유지하기 위해 차내 기온의 변화 폭을 줄이는 기술이 개발됐다. 특수 소재로 만든 덮개를 전기차에 망토처럼 씌우는 방식이다. 향후 건물 냉·난방을 위한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데에도 응용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나온다.

중국 상하이 교통대 연구진은 최근 국제학술지 ‘다바이스’를 통해 차체 내부의 기온 변화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전기 자동차용 덮개를 만들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직물 형태의 덮개가 가진 목표는 전기차에 설치된 배터리의 수명을 최대한 길게 유지하는 것이다. 배터리 수명은 야외 기온 변화에 따른 차내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차내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락내리락 할수록 배터리 수명은 짧아진다.

연구진은 전기차 외부에 특수 덮개를 씌워 이런 문제를 완화할 수 있다고 봤다. 덮개의 소재는 금속 중 하나인 ‘알루미늄’과 흙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규산염의 주성분인 ‘실리카’를 섞은 복합 물질이다.

실험 결과, 덮개 효과는 상당히 좋았다. 연구진은 2021년 10월 상하이의 한낮에 덮개를 씌운 전기차를 방치해 봤더니 주변 기온보다 배터리 온도가 8도 낮았다고 밝혔다.

반대로 한겨울인 2021년 12월에는 주변 기온보다 배터리 온도가 6.8도 높았다. 덮개가 없는 전기차의 경우 야외 기온과 배터리의 온도 차이가 거의 없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덮개가 더운 날에도 전기차 배터리 온도를 영상 25도 이상 올라가지 않게 하고, 추운 날에도 0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게 하는 기술이라고 밝혔다. 배터리는 너무 뜨거워지면 열 폭주를, 너무 차가워지면 에너지 손실을 일으킬 수 있다.

연구진은 “이번 기술이 향후 건물 냉·난방에 들어가는 에너지를 절감하는 데에도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