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tv, OTT로 변신 “실시간 방송·VOD·OTT 경계 허물 것”

이윤정 기자
LG 유플러스 직원이 새롭게 개편된 U + tv와 OTT 리모컨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 유플러스 직원이 새롭게 개편된 U + tv와 OTT 리모컨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인터넷TV(ITPV) 서비스인 ‘U+tv’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품어 진화시킨다. LG유플러스는 OTT가 대세가 된 현실에서 실시간 방송, 주문형 비디오(VOD), OTT를 포괄하는 IPTV 서비스로 U+tv를 개편해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U+tv 서비스를 개편해 통합 검색·추천·랭킹 등 3박자를 갖추도록 시청 환경을 혁신할 계획이다. 새로워진 U+tv에서는 실시간 방송을 보면서 OTT 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고 VOD·실시간 채널·인물을 넘나드는 급상승 인기 순위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내년 1월부터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유튜브와 셋톱박스 데이터를 연동한 ‘OTT·VOD 통합 랭킹’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 내년 초부터 U+tv에서 국내 OTT인 티빙과 라프텔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하고, 미국 CBS 드라마와 LG아트센터 공연예술 콘텐츠를 독점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IPTV 개편은 LG유플러스의 미래 성장 동력 4대 플랫폼 가운데 ‘놀이 플랫폼’ 전략의 일환이다. U+tv를 이른바 OTT TV로 재탄생시켜 강력한 미디어 플랫폼으로 자리 잡게 한다는 것이다.

OTT는 MZ세대(1980년대~2000년대초 출생)에서 주요한 미디어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에 따르면 국내 MZ세대 90% 이상이 OTT를 이용 중이고, 평균 2.7개를 구독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2개 이상 OTT를 구독하는 이용자 1000명에게 물은 결과 주요 타깃 연령대(20~44세) 이용자의 약 60%가 TV와 OTT를 주 5일 이상 시청하고 있었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컨슈머서비스그룹장(상무)은 “U+tv는 OTT와의 상생 및 협력을 통해 시청 전·중·후에 이르는 모든 여정에서 고객의 미디어 시청 경험을 혁신해 나갈 것”이라며 “U+tv를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콘텐츠 소비 패턴을 분석해 얻은 데이터로 신사업 기획에 다시 반영하는 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