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럴이 사라진 거리’···지니뮤직, AI 창작 캐럴 경기 상권에 제공

이윤정 기자
지니뮤직 제공

지니뮤직 제공

연말이 되면 길거리마다 울려퍼졌던 성탄절 캐럴이 어느날 감쪽같이 자취를 감췄다. 엄격해진 저작권료 적용 때문이다. 현대백화점은 2010년 1월부터 2년 동안 KT뮤직의 디지털음원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매장에서 틀었다가 2015년 2억3500여만원의 금액을 한국음반산업협회에 배상해야만 했다. 당시 대법원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해 음악을 트는 경우에도 연주자와 음반 제작자에게 저작권 사용료를 줘야 한다고 결정했다.

이같은 이유로 상인들이 크리스마스 음원을 사용하는 것을 꺼리자 지니뮤직이 인공지능(AI) 창작 크리스마스 음원을 제작했다. 현재 저작권법은 인간의 사상 또는 감정을 표현한 창작물로 한정하고 있다. AI가 창작한 음원에 대한 저작권법은 정립돼 있지 않다.

다만 AI음원 창작물도 음악을 제작하면서 발생되는 ‘저작인접권’과 ‘실연권’ 등의 저작권법 적용을 받는다. 저작인접권은 실연자(가수·연주자 등), 음반제작자, 방송사업자 등에도 저작권과 비슷하게 부여되는 권리다.

지니뮤직은 19일 저작인접권과 실연권 부담까지 줄일 수 있도록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상인연합회와 콘텐츠 제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경기도 관내 상권과 거리에서는 지니뮤직이 제공하는 AI 창작 크리스마스 음원을 마음껏 틀 수 있다고 지니뮤직은 설명했다.

크리스마스 음원 제작은 AI 스타트업인 주스가 맡았다. 2016년 설립된 주스는 지난 10월 지니뮤직 자회사로 인수됐다. 지니뮤직은 주스와 함께 AI 음악데이터 분석기술, 음악플랫폼 지니 서비스 고도화, AI 기술 기반 음원 프로듀싱 신규사업 등을 진행해왔다.

다수의 AI 창작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주스는 AI학습용 음원데이터를 공급받고 이를 기반으로 AI 딥러닝을 통해 크리스마스 캐럴음악 특징을 학습했다. 주스의 AI는 크리스마스 캐럴 장르, 키워드, 악기, 템포 등을 반영해 캐럴 음원 20곡을 새롭게 창작했다.

이번에 제작한 크리스마스 대표 캐럴송은 ‘해피크리스마스’로 눈 오는 크리스마스에 신나게 눈사람을 만드는 아이들의 천진함을 표현한 재즈캐롤이다.

AI가 만든 캐럴 음악

지니뮤직 김정욱 뉴비즈 사업본부장은 “한 해의 끝자락에 시민들이 지친 마음을 달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경기도 지역에 AI창작 크리스마스 캐럴을 제공한다”며 “지니뮤직의 AI 캐럴과 함께 활기차고 따뜻한 연말을 보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AI가 만든 캐럴 음악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