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이동형 모니터 ‘LG리베로’ 출시…TV ‘스탠바이미’ 완판 흥행 이어갈까

이재덕 기자

금속 손잡이 부착, 벽에 걸거나 스탠드형으로 자유자재 사용 가능

한 소비자가 LG전자가 내놓은 이동형 모니터 ‘LG리베로 모니터’를 파티션에 걸어 사용하고 있다. 이 모니터는 스탠드 모드(오른쪽 사진)로 책상 등에 놓고 사용할 수도 있다. LG전자 제공

한 소비자가 LG전자가 내놓은 이동형 모니터 ‘LG리베로 모니터’를 파티션에 걸어 사용하고 있다. 이 모니터는 스탠드 모드(오른쪽 사진)로 책상 등에 놓고 사용할 수도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이동형 모니터 ‘LG리베로’를 18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완판’으로 흥행에 성공한 이동형TV ‘스탠바이미’처럼 이동 편의성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다.

LG리베로는 좌우 끝부분이 금속 소재 손잡이로 연결돼 쉽게 옮길 수 있다. 전용 액세서리를 활용하면 사무실 벽면이나 파티션에 달력처럼 걸어 사용할 수 있다. 책상 위에 세울 때는 손잡이를 제품 뒷면으로 돌려 받침대(스탠드)로 활용하면 된다. 위·아래로 각각 5도, 10도까지 화면을 기울일 수 있다. 전용 웹카메라는 탈부착이 가능하다. 웹캠 렌즈에는 덮개가 달려있어 사용하지 않을 때는 카메라 렌즈를 닫을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사무실이 아닌 다른 공간에서 노트북과 모니터를 연결해 여러 업무를 동시에 하는 멀티태스킹 작업을 하거나, 별도의 장비 없이 원격 화상회의를 진행하는 등 자신만의 최적화된 업무 환경을 구축하고 싶은 고객들의 수요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지난해 출시된 스탠바이미TV처럼 이동성을 높인 제품이지만, 노트북에 연결해 사용하는 업무용 모니터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스탠바이미TV와 달리 배터리가 장착되지는 않았다. USB-C 케이블을 이용해 노트북과 연결하면 화면 연결과 동시에 노트북을 충전(65W 고속충전)할 수 있다. 또 27형 QHD(2560×1440) 고해상도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 왜곡 없이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2채널 스테레오 스피커가 장착됐고 모니터 양옆과 위에는 슬림 베젤(얇은 테두리)이 적용됐다. 제품의 무게는 약 6㎏이다.

LG전자는 18일부터 온라인브랜드숍( www.lge.co.kr/store)을 포함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LG리베로 모니터를 판매한다. 출하가는 69만9000원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김선형 상무는 “기존과 다른 새로운 외형의 LG리베로 모니터로 언제 어디서나 최적화된 업무 환경을 원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