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젠사이언스, MRI 간 조영제 신약 국제특허 등록

김태훈 기자
팜젠사이언스의 간 조영제 신약과 기존 조영제를 쥐에 투여해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한 사진. 신약 조영제를 투여하기 전(윗줄 왼쪽)보다 후(윗줄 오른쪽)의 영상 대조도 변화가 기존 조영제 투여 전후(아랫줄 좌우) 영상보다 분명하게 나타났다. 팜젠사이언스 제공

팜젠사이언스의 간 조영제 신약과 기존 조영제를 쥐에 투여해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한 사진. 신약 조영제를 투여하기 전(윗줄 왼쪽)보다 후(윗줄 오른쪽)의 영상 대조도 변화가 기존 조영제 투여 전후(아랫줄 좌우) 영상보다 분명하게 나타났다. 팜젠사이언스 제공

팜젠사이언스는 글로벌 혁신 신약인 자기공명영상(MRI) 간 조영제를 한국에 이어 호주에서도 특허로 등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조영제 신약은 MRI 촬영 시 영상의 대조도를 높여 원하는 장기나 혈관을 잘 볼 수 있게 하기 위해 투여하는 약제다.

MRI 촬영시 사용되는 가돌리늄 조영제는 화학구조에 따라 ‘선형’과 ‘거대고리형’으로 나뉜다. 선형 조영제는 신장기원 전신 섬유증(NSF)을 유발하고 뇌에 잔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등 안전성 문제로 2017년부터 세계 시장에서 점차 퇴출되고 있다. 하지만 간을 조영할 때 사용되는 간 특이 조영제는 이전까지 거대고리형이 없다가 팜젠사이언스가 개발 완료했다.

이번에 호주 특허 등록을 완료한 조영제는 선형 조영젭보다 높은 화학적 안정성을 지녀 한국을 포함해 미국, 중국, 일본, 유럽, 호주, 캐나다, 브라질 등 전세계 8개국에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또한 의약화학 분야 국제 학술지 ‘의약화학 저널(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도 게재됐다. 앞서 지난해 5월에는 국가신약개발재단의 2022년 제1차 과제인 신약 R&D 생태계 구축 연구에 선정된 바 있다.

팜젠사이언스 관계자는 “당사의 거대고리형 간 특이 조영제는 높은 화학적 안정성으로 기존의 신장기원 전신 섬유증 유발 부작용 문제를 개선했고 우수한 조영력을 확보했다”며 “세계 최초의 거대고리형 간 특이 조영제로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