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간 전염 ‘사마귀’ 면역저하 땐 쉽게 감염

김태훈 기자

손으로 뜯으면 더 악화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봄철, 손과 발 등의 피부에 상처가 생기거나 땀에 젖은 상태가 지속되면 ‘사마귀’ 발병 위험이 높아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티눈이나 굳은살 등으로 오해해 스스로 뜯어내려 하거나 방치하면 다른 부위나 타인에게도 번질 수 있어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

사람 간 전염 ‘사마귀’ 면역저하 땐 쉽게 감염

바이러스성 피부질환인 사마귀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가 피부 표면에 감염돼 발생한다. 주로 손과 발에 발생하는데, 두피나 얼굴, 몸통 부위 등 온몸의 피부 어디에나 생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 표면이 거칠고 튀어나온 모양의 둥근 발진이 1~4㎜ 크기로 발생하지만, 위치에 따라 표면이 매끈하거나 두께가 납작할 수도 있다.

피부 사마귀를 발생시키는 바이러스는 대부분 사람에서 사람으로 직접 접촉을 통해 전파된다. 증상이 나타났다면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구성원들에게 알려 병변과 직접 접촉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피부의 면역상태가 건강한 성인이라면 의도치 않게 사마귀 병변과 직접 접촉했더라도 반드시 전염되는 것은 아니므로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

다만 면역력이 약한 소아나 청소년은 더욱 세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으며, 옷이나 수건, 신발 등 간접적으로 옮길 가능성도 있으므로 가급적 피부에 밀착하는 생활용품들은 개인별로 쓰는 것이 좋다.

사마귀가 육안으로 확인될 정도로 자랐다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후 수개월이 지났다고 봐야 한다. 이 때문에 감염된 경로를 확인하기는 어렵다. 초기에는 티눈이나 굳은살 등과 비슷해 보여서 스스로 긁거나 뜯는 등 제거하려다 악화돼 번지는 사례가 많다. 또 피부에 상처가 생기거나 젖어 있는 상태로 오래 있을 경우, 아토피 피부염과 같은 피부질환을 제때 치료하지 않아 피부 장벽이 손상돼 있으면 감염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치료 방법으로는 냉동치료, 약물치료, 전기소작법, 레이저치료, 면역요법 등이 있다. 치료 후 통증과 함께 물집이 잡히고, 해당 부위가 착색되기도 하나 시간이 지나며 대부분 호전된다. 다만 환자의 면역력에 따라 20% 정도는 재발할 수 있어 완치 판정을 받을 때까지 꾸준히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김대현 고려대 안암병원 피부과 교수는 “봄철 야외 스포츠를 즐기는 시간이 늘어나 땀을 흘릴 일이 많아지면서 손발에 크고 작은 상처가 생길 경우 사마귀가 보다 잘 발생하고 옮을 수 있다”며 “사마귀 병변이 다른 사람 피부와 접촉하는 것뿐 아니라 스스로 만지는 것에도 주의하고 평소 스트레스나 면역 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