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으면 왜, ‘끙’ 소리를 입에 달고 살까?

김진세 정신과 전문의 heart2heart.kr

>> 근육 줄어 일상적 움직임에도 통증…‘아침 기지개’로 예방을

늙으면 왜, ‘끙’ 소리를 입에 달고 살까?

‘끙!’

화창한 봄날, 친구들과 산행 전 스트레칭. 여기저기서 신음이 난무한다. 몸풀기일 뿐인데 ‘억’ 소리도 나온다. 웃음이 터졌지만, 마음은 편치 않다. 근골격계 질병도 없는데, 늙으면 왜 시도 때도 없이 끙 소리가 절로 날까?

통증은 병원을 찾는 가장 흔한 이유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별다른 의학적 이상 없이도 통증이 생기곤 한다. 질병에 의한 것이 아닌, 소위 ‘정상 통증’이라 불리는 노화 현상이다.

고려정형외과의원 안승연 원장은 “노인의 경우 외상이나 골다공증, 관절염 등이 흔한 통증의 원인이지만, 노화로 인한 근육감소증으로도 통증이 유발된다”고 말한다. 근육의 유연성과 힘이 줄어들면, 젊었을 때는 문제가 없던 일상적인 움직임만으로도 통증이 올 수 있다. 재채기를 하거나 용변 뒤처리 할 때조차 심한 통증이 생기니, 서글퍼지지 않을 수 없다. 기질적 질병 없이도 우울증으로 인한 두통이나 복통 같은 통증도 흔하다. 화병의 경우에는 흉통이 특징적이다.

김진세 정신과 전문의

김진세 정신과 전문의

노화로 인한 근육감소는 근력운동이나 스트레칭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특히 잠에서 깨자마자 켜는 기지개는 가장 효과적인 정상 통증 예방법이다. 더불어 마음의 통증인 우울증 예방을 위해 모닝 K팝을 듣는 것도 괜찮다. 이왕이면 신나는 곡으로 말이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