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 앓았다” 유명 연예인 투병 고백에··· 정신질환 편견 대신 진료 발걸음 늘어

김태훈 기자


유명 연예인들이 공황장애 투병 사실을 공개한 이후 해당 질환으로 진단받은 비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

유명 연예인들이 공황장애 투병 사실을 공개한 이후 해당 질환으로 진단받은 비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


공황장애 치료를 받고 있다고 공개한 연예인들이 늘면서 같은 증상을 겪는 일반인들이 의료기관을 찾는 비율도 높아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신질환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줄어들어 병원 문턱을 낮추는 데 일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신용욱 교수와 울산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조민우 교수 연구팀은 유명 연예인이 공황장애 투병 사실을 고백한 2010년 전후를 비교한 결과 해당 질환에 대한 신규 진단율이 9.4배까지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JAMA 네트워크 오픈’에 게재됐다.

공황장애는 특별한 이유 없이 예상치 못하게 나타나는 극단적인 불안 증상이 공황발작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한 공포나 숨이 가빠지거나 막힐 듯한 느낌, 땀이 나거나 손발이 떨리는 등의 발작 증상이 짧은 시간 동안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특징을 보인다. 진단·치료가 늦어지면 우울증이나 광장공포증 등이 함께 발병해 상태가 악화될 위험이 있어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진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바탕으로 2004~2021년 인구 10만명당 공황장애를 새롭게 진단받은 환자의 비율을 분석했다. 연예인의 공황장애 투병 사실 공개에 따른 영향력을 분석하기 위해 여러 영화·드라마의 주연으로 활동하며 많은 인기를 얻은 유명 배우가 공황장애를 앓았다는 사실이 알려진 2010년 12월 앞뒤로 월평균 공황장애 신규 진단율을 조사했다. 공황장애에 대한 대중적 관심은 2011년 10월과 2012년 1월 다른 유명 가수와 희극인도 같은 질환으로 치료를 받았다는 사실을 고백하면서 더욱 증폭된 바 있다.

분석 결과, 2004년 1월부터 2010년 11월까지의 월평균 공황장애 신규 진단율은 10만명당 5.4명 수준이었으나 2010년 12월부터 10만명당 6.5명으로 상승했다. 이 수치는 이후로도 높아지기 시작해 2011년 3월에는 10만명당 18.0명, 4월에는 26.0명으로 급증했다.

연도별로 봤을 때도 같은 추세가 확인됐다. 2004~2010년 연평균 공황장애 신규 진단율은 10만명당 65명 수준이었던 반면 연예인의 공황장애 투병 사실이 발표된 이후 꾸준한 증가세가 나타나 2021년에는 10만명당 610명까지 높아졌다. 전체 기간 동안 약 9.4배 증가한 수치다.

신용욱 교수는 “연예인들이 정신질환에 대한 진솔한 투병기를 공개함으로써 그동안 불안과 공황 증상으로 고생하고 있어도 이를 몰랐거나, 알아도 사회적 낙인이 두려워 병원을 찾지 않던 환자들이 비로소 도움받을 용기를 내게 됐다”고 분석했다. 신 교수는 이어 “다만 이렇게 공황장애 환자만 급격하게 늘어난 데에는 다양한 증상을 가진 분들이 비교적 잘 알려진 정신질환인 공황장애로만 치료받았을 가능성도 있다”며 “공황장애를 포함한 많은 정신질환은 제대로 진단받고 적절히 치료받으면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받지 않으므로 비슷한 증상 때문에 고민한다면 하루 빨리 전문의를 찾아 치료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