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함은 사막에도 나무가 자라게 한다…대한항공 몽골 식림 20주년

문재원 기자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에 대한항공 숲이 조성돼 있다. 문재원 기자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에 대한항공 숲이 조성돼 있다. 문재원 기자

[정동길 옆 사진관] 꾸준함은 사막에도 나무가 자라게 한다…대한항공 몽골 식림 20주년

올해로 만 20년째 이어지는 한 기업의 환경 봉사가 있다. 이 기업의 ESG 경영활동(환경 Environment·사회 Social·지배구조 Governance)으로 서울 여의도 공원 2배에 달하는 면적에서 나무가 자라고 있다. 이 활동은 몽골 사막화 지역에 숲을 조성하는 대한항공의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다.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 내 대한항공 숲에서 임직원들이 가지치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 내 대한항공 숲에서 임직원들이 가지치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정동길 옆 사진관] 꾸준함은 사막에도 나무가 자라게 한다…대한항공 몽골 식림 20주년
[정동길 옆 사진관] 꾸준함은 사막에도 나무가 자라게 한다…대한항공 몽골 식림 20주년
[정동길 옆 사진관] 꾸준함은 사막에도 나무가 자라게 한다…대한항공 몽골 식림 20주년

28일 몽골 바가노르구 ‘대한항공 숲’에선 신입 직원과 인솔 직원·박요한 중국 지역 본부장과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식림 20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혀 중단된 지 4년 만에 열렸다. 현재 ‘대한항공 숲’에는 포플러, 비술나무, 차차르간(비타민 나무), 버드나무 등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12개 수종의 총 12만 5300여 그루의 나무가 자라고 있다. 2019년에는 자동 급수 시설인 점적관수시스템을 설치하면서 나무들이 안정적으로 자랄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 그 결과 나무 생장률은 95%를 기록했고, 가장 높이 자란 나무는 12m에 달한다.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 내 대한항공 숲에서 박요한 중국 지역 본부장(가운데) 지역주민들이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 내 대한항공 숲에서 박요한 중국 지역 본부장(가운데) 지역주민들이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 내 대한항공 숲에서 임직원과 지역주민들이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28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바가노구 내 대한항공 숲에서 임직원과 지역주민들이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