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진양철 회장 집’ 공사비 87억…“역사성 훼손·혈세 낭비” 논란

권기정 기자

부산 ‘열린행사장’ 구조변경…시 “창의적으로 복원”

옛 부산시장 관사였던 부산 수영구 남천동 열린행사장에서 지난 2일 구조변경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곳은 인기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 순양그룹 진양철 회장의 집 ‘정심재’로 등장했다. 부산시 제공

옛 부산시장 관사였던 부산 수영구 남천동 열린행사장에서 지난 2일 구조변경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곳은 인기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 순양그룹 진양철 회장의 집 ‘정심재’로 등장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장 관사였던 부산 수영구 남천동 열린행사장이 최근 구조변경 공사가 진행되면서 ‘역사성 훼손’과 ‘혈세 낭비’ 논란에 빠졌다. 부산시가 지난해 “상징성과 역사성을 살리겠다”고 공언했으나 대대적으로 구조를 변경하고,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산시는 ‘억지 비판’이라는 입장이다.

열린행사장은 5공화국 시절 대통령 별장으로 쓰이며 ‘지방청와대’로 불렸다. 이후 2020년까지 부산시장 12명이 관사로 사용했다. 전국 지자체 관사 중 가장 컸다. 중간중간 부산민속관, 열린행사장 등 시장 방침에 따라 관사 외 목적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행사장은 오는 6월 준공을 목표로 복합문화공간으로 바꾸는 공사가 한창이다. 겉은 옛 모습 그대로지만 내부는 과거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건축가들은 공사와 관련해 “김중업 건축가가 구현한 웅장함과 조화, 품격 등 1980년대 특유의 분위기가 사라질 것”이라며 “외관과 뼈대만 존치하는 것으로는 역사성을 살리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원형 유지의 가치가 있으나 40년간 크고 작은 내외부 공사로 훼손된 부분이 많았다는 게 부산시의 반론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유네스코의 기준에 따라 기존 구조물은 살리되 새로운 시설물과의 조화를 위해 창의적으로 복원하겠다”며 “(5공화국 시절의) 권위적 관공서 건물에서 탈피해 시민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록물 등 자료를 전산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공사비가 87억원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건축가들은 “제주, 경기, 충남 등이 관사 개방에 투입한 예산이 각각 8억원, 18억원, 30억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노후화한 시설을 변경하고 구조를 보강하면서 신축 수준의 공사비가 투입됐다”면서도 “원자재비, 관급자재비 인상 등 대외적 요건이 바뀌어 문화·집회 시설 공사비가 1㎡당 2105년 302만원에서 2022년 457만원으로 뛰고, 노임단가도 크게 올랐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구조변경 공사를 마치면 투자유치 설명회장, 스마트회의실, 국제행사 교류장, 특별강연장, 휴식공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