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위 ‘꾀·끼·깡·꼴·끈’ 무슨 의미?…부산 시민들 갸우뚱

이종섭 기자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입구 위에 ‘꾀·끼·깡·골·끈’ 이라는 문구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입구 위에 ‘꾀·끼·깡·골·끈’ 이라는 문구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부산시설공단이 부산 번영로에 있는 한 터널 위에 뜻을 알기 힘든 문구를 설치했다 부정적 여론이 일자 철거하기로 했다.

23일 부산시설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지난 21일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입구 위에 공공디자인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꾀·끼·깡·골·끈’ 5글자의 대형 문구를 설치했다.

정확한 뜻을 알기 힘든 이 문구는 설치 직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사진이 올라오며 화제가 됐다. 터널을 지나는 시민들은 도대체 문구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고개를 갸우뚱했고, 온라인 상에서는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시민들은 실제 터널 위에 설치된 문구의 의미를 알고서도 허탈하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문구는 부산시설공단이 박형준 부산시장의 말을 인용해 설치한 것이었다.

박 시장은 지난 1월 시무식에서 한 작가의 말을 인용해 공직자가 가져야 할 5가지 덕목을 강조하며 “공적 선의를 가진 존재로서 우리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서는 꾀(지혜), 끼(에너지·탤런트), 깡(용기), 꼴(디자인), 끈(네트워킹)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들은 이를 두고 온라인 상에서 “공무원들끼리 돌려보면 될 얘기를 왜 예산을 들여 터널 위에 붙여놓느냐”며 ‘용비어천가다’, ‘흉물이다’ 같은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해당 문구가 논란을 빚자 부산시설공단은 설치 몇 일만에 가림막으로 문구를 가린 뒤 철거 방침을 세웠다. 부산시설공단 측은 “디자인경영위원회 회의에서 노후 시설물을 중심으로 감동 문구를 설치해 미관을 개선하자는 아이디어가 제시돼 담당 부서에서 해당 문구를 설치한 것”이라며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 내부적으로 어떻게 할지 논의를 하고 있으며, 우선 해당 문구를 가리고 시설물을 철거할 예정”이라고 언론에 해명했다.

그러나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에는 박 시장이 직접 나서 사과했다. 박 시장은 “안전이 중시되는 고속도로 터널 위에 저러한 문구를 설치하는 건 적절치 않은 일”이라며 “불필요한 일로 시민들에게 걱정을 끼쳐 송구하고, 시와 시 산하기관들이 업무 처리 시 시민 눈높이에 맞는지부터 세심히 살필 것을 당부하겠다”을 입장을 전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