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수변관리 기본계획’ 시민에게 묻는다

권기정 기자

계획단 80명, 3차례 워크숍서 의견 제시

시, 의견 수렴 뒤 연말 전략수립에 반영

부산 수변 현황

부산 수변 현황

부산시가 수변관리 기본계획에 시민의 의견을 담는다. 수변관리 기본계획은 부산시가 처음 수립하는 것으로 검토구역은 부산의 절반에 달한다.

부산시는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부산 수변관리 기본계획 시민계획단’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부산시는 수변공간을 시민의 일상과 도시 발전의 새로운 활력 거점으로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2023~2025년 수변관리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다. 지난해 20억원 규모의 용역을 발주했으며 이달 중 수변중심도시 계획방향과 기본구상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기본계획상 ‘수변’은 해안과 하천 경계로부터 500m 내외인 지역으로 370㎢에 달한다. 부산면적 770㎢의 48%에 달해 시민의견이 도시계획수립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민계획단 모집은 수변관리 기본계획 수립 전반에 걸쳐 다양한 의견을 심도 있게 수렴해 시민이 공감하는 도시 정체성을 정립하고 세계적인 수변도시를 만들고자 기획됐다. 전문가들은 ‘개방’, ‘활력’, ‘안전’, ‘건강’ 등이 기본계획의 주요 개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민계획단은 부산시민 80명으로 구성된다. 7월 19일을 시작으로 9월과 10월 중 한 번씩 모두 세 차례 워크숍(연수회 형식)을 개최한다.

시민계획단은 워크숍을 통해 수변공간 가치 및 수변중심 도시 전환을 위한 전략 등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는다. 시민계획단은 수변의 실태와 잠재력 파악을 통해 수변의 가치를 도출하고, 수변관리 기본계획을 통해 미래상을 제시하는 한편 수변중심 도시가 되는데 필요한 다양한 정책을 제안한다.

‘부산 수변관리 기본계획’ 시민에게 묻는다

특히 2차 워크숍은 수변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생생한 생각(아이디어)을 제시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이뤄진다. 본격 활동에 앞서 수변관리 기본계획에 대한 기초지식을 다질 수 있도록 사전 온라인 교육도 시행한다.

부산시는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12월 장기 목표와 세부 전략 마련 시 시민체감형이 될 수 있도록 반영한다.

부산시민이면 누구나 시민계획단에 신청할 수 있다. 30일까지 부산시 누리집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신청하면 된다.

임원섭 부산시 도시계획국장은 “부산은 수변 중심으로 공간구조를 재편해 국제적인 수변도시로 도약하고자 한다”며 “시민이 도시계획의 주체가 돼 누구나 공감하는 부산다운 수변계획을 수립하겠다”라고 밝혔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