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가이드·여행강사…부산시,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

권기정 기자

시 장노년일자리센터 ‘도보 배달원 사업’ 연내 200명으로 확대

공정여행 기획자 교육 수료 땐 ‘학습 프로 진행, 월 74만원 급여’

부산시청사

부산시청사

부산시는 50~60대 장년층의 친환경 일자리를 위한 ‘신중년 ESG(친환경·지역사회·협력행정) 일자리 창출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업체, 공공기관 등과 협력해 친환경적이고 지역발전에 도입이 되는 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주관하는 부산시 장노년일자리센터는 ㈜GS리테일과 협력해 지난 3월부터 ‘신중년 도보 배달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원하는 ‘신중년 트레킹 가이드 일자리 창출사업’과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신중년 공정여행 강사단 양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신중년 도보 배달원 사업은 신중년들이 거주지 인근에서 배달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중년 배달원들은 모바일앱을 통해 주문된 3~4㎏ 내외의 생필품·식료품 등을 거주지 반경 1㎞ 이내로 도보 배달하면서 건당 2000~4000원의 배달료를 받고 있다. 현재 60세 전후의 50명이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배달하면서 월 20만원가량의 수입을 올리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숙련도에 따라 월 50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신중년 도보배달원을 연내 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신중년 트레킹 가이드 일자리 창출사업은 갈맷길, 원도심 등 자연관광·문화자산을 활용한 전문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신중년 가이드 9명이 참여하며 7~11월 월 78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86명은 일회성 사회공헌 일자리로 참여한다.

신중년 공정여행 강사단 양성사업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공정여행 기획자 양성과정’과 연계해 추진된다. 교육과정을 수료한 12명이 2인1조로 초·중·고교와 다함께돌봄센터를 방문해 공정여행 학습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월 74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배병철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친환경적이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기업체, 공공기관 등과 협력해 지속 가능한 신중년 일자리를 확대해 나가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