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군위에 국내 첫 ‘소형모듈원전’ 추진…시민단체 “위험”

백경열 기자

신공항 첨단산업단지 부지

2033년 상업발전 시작 목표

“낙동강 방사능 오염 우려”

대구 군위에 국내 최초의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이 추진된다.

대구시는 한국수력원자력과 군위 첨단산업단지 내에 680㎿ 규모의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SMR은 공장 제작이 가능하도록 주요 기기를 모듈화한 전기출력 300㎿ 이하의 원자로를 말한다.

대구시·한수원은 SMR 사업화 및 건설을 위한 부지 적합성과 경제성 등 타당성 조사, SMR 상용화 및 모든 사용전력을 무탄소 에너지로 공급하기 위한 노력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가 공개한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에 SMR 1기 도입이 포함된 이후 가장 먼저 추진되는 것이다. 광역지자체가 SMR 건설에 나선 첫번째 사례라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대구시는 안전성과 경제성, 지속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외국 모델이 아닌 한국의 혁신형 SMR(i-SMR)을 선택하고 한수원 측과 수차례 실무협의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혁신형 SMR은 정부와 민간이 공동 개발 중인 모델이다.

소형 모듈원자로(SMR)는 대형 원자로에 비해 안전성과 효용성이 높고 신재생에너지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전기뿐만 아니라 열 생산 및 공급, 수소 생산, 석탄 화력발전 대체 에너지원 등으로 각광받는다. 대구시는 2026년까지 사전타당성조사를 마치고 정부의 관련 절차에 맞춰 2028년 표준설계 인가를 받을 계획이다. 이후 본격 착공해 2033년부터는 상업 발전을 시작할 목표를 세웠다.

SMR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의 경우 군위첨단산단 내 에너지생산단지(50만㎡) 중 약 16만㎡ 부지를 매입해 공사를 진행한다. 총사업비는 4조원으로 전액 SPC가 조달한다.

대구시는 이곳에 인공지능(AI) 반도체와 데이터센터 등 전력 다소비 산업을 유치해 SMR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군위 신공항 에어시티와 구도심 등에 지역난방을 공급하며 지역 소득증대와 주민복지, 전기요금 보조 등 다양한 지원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군위지역의 SMR 건설 추진 소식이 알려지면서 시민단체와 정치권에서는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기술이 검증되지 않고 상용화가 되지 않은 소형 원전을 내륙에 짓겠다는 건 위험천만한 발상”이라면서 “대구·경북의 식수원인 낙동강이 냉각수로 사용되는 과정에서 방사능에 오염되는 등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최근 논평을 내고 “검증되지도, 준비되지도 않은 소형원자력발전소 건설 계획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파리 도착한 팔레스타인 올림픽 선수단 풍년을 바라며 열린 완추와 축제 넋이 나간 사람들, 에티오피아 산사태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