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튀겨버리겠다’···치맥의 성지 대구, 100만 축제 돌아온다

백경열 기자

‘2024 대구치맥축제’ 7월 3~7일 개최

대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지난해 열린 ‘대구치맥페스티벌’의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지난해 열린 ‘대구치맥페스티벌’의 모습. 대구시 제공

‘프리미엄 치맥 라운지’ 좌석
기존 960석에서 1500석으로
비 와도 좋은 ‘트로피컬’ 형태

대구시는 다음달 3일부터 7일까지 닷새간 ‘2024 대구치맥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It’s Summer! Let’s CHIMAC(치맥)’을 구호로 정한 이번 축제는 대구 두류공원과 평화시장, 두류 젊음의거리 일대에서 열린다.

축제의 주무대라고 할 수 있는 2·28 자유광장은 ‘트로피컬 치맥클럽’을 콘셉트로 꾸며진다. 잔디광장 전면부에 쏠린 무대 위치를 가운데로 옮겨 잔디광장과 피크닉 광장 양쪽에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무대를 배치한다. 이를 통해 축제장 인근 소음이 줄어들고 스탠드 객석 800석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최근 행사에서 매진 사례를 빚을 정도로 인기인 ‘프리미엄 치맥 라운지’의 좌석은 기존 960석에서 올해 1500석으로 늘린다. ‘트로피컬’ 형태로 공간을 꾸며 비가 오더라도 축제를 즐길 수 있다.

2·28 주차장에는 시원하게 발을 담글 수 있는 아이스 수상 식음존인 ‘하와이안 아이스펍’으로 부활한다. 열기와 비를 막을 수 있는 텐트 형태의 공간이 마련된다. 실링팬과 공조 순환구를 설치해 쾌적한 공간에서 치맥을 즐길 수 있다.

코오롱 야외음악당은 ‘치맥 선셋 가든’으로 꾸며진다. 빛 조명으로 어느 곳에서든 기념촬영을 할 수 있는 장소로 조성될 계획이다.

‘2024 대구치맥페스티벌’ 6개 테마별 행사장 조감도. 대구시 제공

‘2024 대구치맥페스티벌’ 6개 테마별 행사장 조감도. 대구시 제공

치맥페스티벌 콘텐츠 중 관람객 만족도 1위에 선정된 관광정보센터 주변 공간은 ‘치맥 핫썸머 디스코 포차’로 변신한다. 디스코 포차를 콘셉트로 7080 라이브 카페로 꾸며 고고장 댄스 플로어도 설치된다. 또 두류공원 일대를 오가는 거리에는 ‘스트리트 치맥펍’을 차려 스탠딩 식음 공간이 개설된다.

대구시는 축제장 입구에도 변화를 주기로 했다. 그동안 축제장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교통통제 펜스 및 시설물이 놓였지만, 올해는 축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축제 웰컴 안내소’를 세우고 유휴공간에 식음 테이블 좌석도 놓는다.

대구시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힙합부터 트로트, 록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을 축제에 초청할 계획이다.

대구치맥축제는 지난해 85개 업체가 참여(224개 부스)했고, 방문객은 100만명을 넘어섰다. 올해는 지난해와 비슷한 86개 업체(254개 부스)가 참여한다. 이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1200여개 축제를 대상으로 선정하는 ‘문화관광축제’에 5년 연속 선정됐다.

안중곤 대구시 경제국장은 “지난해에는 대구치맥축제만의 정체성 확립에 주력했고, 올해는 이를 더욱 강화하고 내실을 다져 축제에 참가하는 누구나 몰입할 수 있는 콘텐츠 개발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치맥페티벌이 대구에서 출발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축제로 위상을 떨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Today`s HOT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인도 무하람 행렬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