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동상’ 대구에 이어 경북 안동에도 들어서나…민간단체 “국민성금으로 세우겠다”

김현수 기자
2018년 11월14일 경북 구미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에서 열린 기념행사에 참석한 이들이 박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절을 하고 있다. 백경열 기자

2018년 11월14일 경북 구미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에서 열린 기념행사에 참석한 이들이 박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절을 하고 있다. 백경열 기자

대구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이 경북 안동에서도 추진된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박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독자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히면서 동상을 세우려고 했던 시민단체가 경북도청이 있는 안동으로 방향을 틀면서다.

박정희대통령동상건립추진위원회(박동추)는 오는 19일 경북도청 안민관 다목적홀에서 ‘박정희 대통령 동상 세우기 국민성금 모금 운동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박동추는 대구에 박 전 대통령 동상을 건립하겠다는 목표로 지난해 11월8일 대구·경북지역 각계 인사 300여명을 추진위원으로 구성했다.

박동추는 지난 3월28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만나 경북도청 바로 앞 ‘천년숲정원’에 박정희 동상을 세우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경북도의 지원을 받아 동상 건립을 위한 관련 행정절차도 모두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경북도는 전남도청 앞에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상이 세워져 있는 등 동상 건립에 문제가 될 소지는 없다고 보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역 출신의 전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동상은 약 10m 높이로 앞면 하단에는 ‘민족중흥의 위대한 총설계사 박정희(1917∼1979)’라는 문구와 뒷면 하단에는 박 전 대통령의 생전 어록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동상 건립 비용은 국민 성금 모금으로 충당한다.

박동추 관계자는 “동상 건립을 위한 기부금 목표액은 10억원”이라며 “동상 제막은 박 전 대통령의 출생일인 오는 11월14일을 목표로 잡았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향신문 자료사진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향신문 자료사진

박동추는 당초 대구에 박 전 대통령 동상을 세우기로 계획했다. 하지만 대구시가 독자적으로 대구지역 2곳에 박 전 대통령 동상으로 짓기로 하면서 건립 지역을 안동으로 변경했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3월5일 언론 간담회에서 “(박정희)동상 건립은 일부 시민단체에서 추진하는 것과 관련이 없으며 대구시 주관으로 독자적으로 시의회와 논의해서 건립을 결정하겠다”며 “일부 시민단체에서 시민 성금으로 만들자고 하는 것은 난센스”라고 한 바 있다.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동상 건립 소식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이모씨(40대)는 “세종대왕이나 이순신 장군처럼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람도 아닌데 주민 의견도 들어보지 않고 동상을 세운다니 황당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도 이날 ‘경북도청 박정희 동상 건립 합의, 이철우 도지사는 사실관계 밝혀야’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비판했다.

민주당 경북도당은 “박 전 대통령은 자유민주를 요구하는 국민을 무력으로 탄압하는 데 그치지 않고 장기 집권을 위해 망국적 지역주의를 유발한 장본인”이라며 “그 공과가 크게 엇갈리는 만큼 도민 공감대 형성과 여론 수렴이 선행되어야 하는데도 경북도는 일방적인 우상화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정희 대통령 동상 건립 추진위 제2기 출범식 및 대표단 회의 홍보물. 박동추 제공

박정희 대통령 동상 건립 추진위 제2기 출범식 및 대표단 회의 홍보물. 박동추 제공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등 5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박정희우상화반대범시민운동본부도 “정치인들의 경쟁적인 우상화 사업이 오히려 시민들 사이에 불필요한 갈등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이 지사는 2029년 개항을 목표로 추진 중인 대구경북신공항을 ‘박정희공항’으로 명칭을 변경하자는 제안에 “박 전 대통령 기념사업을 저보다 열심히 하는 사람이 없다. 공항을 다 짓기 전에 (국토교통부에서) 공항 명칭을 정하는데 그때 하면 된다”면서 “(공항 명칭에) 공감대가 충분히 형성돼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홍 시장도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이 치러지던 2021년 9월 대구 중구에서 ‘TK 재도약 5대 공약’을 발표하며 “신공항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름을 따서 ‘박정희 공항’으로 명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구시는 동대구역 광장을 ‘박정희 광장’ 대구대표도서관 공원을 ‘박정희 공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14억여 원을 들여 박정희 동상 건립안을 추진하고 있다. 경북도도 최근 경주 관광역사공원에 박정희·박근혜 동상과 대형 친필 휘호 조형물을 설치하고 보물인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조형물 뒤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대형 얼굴 조형물을 세웠다.

범시민운동본부는 박정희 동상 반대 시민선언과 관련 조례 폐지를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 등을 벌일 계획이다. 국회 차원의 토론회 및 법제적 대안 마련 등도 요구할 방침이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