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자” “똥 묻은 개”…대전시장 선거 험해진 입, 허태정·이장우 후보 양자대결

윤희일 선임기자
“전과자” “똥 묻은 개”…대전시장 선거 험해진 입, 허태정·이장우 후보 양자대결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현 대전시장, 전 유성구청장·왼쪽 사진)와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전 국회의원, 전 동구청장·오른쪽)의 양자 대결로 치러지는 대전시장 선거전이 ‘비난전’으로 흐르고 있다. ‘똥 묻은 개’ 등 욕설에 가까운 말이 난무하는 등 전형적인 네거티브 선거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허 후보 측은 이 후보가 동구청장 재직 시절 폭력행위와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범죄를 저지른 것은 물론 구 재정을 파탄시켰다고 주장하면서 후보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허 후보 측은 “이 후보는 동구청장 시절 업무추진비와 관련해 무려 491차례에 걸쳐 ‘허위공문서’를 작성하고 이를 행사해 법원으로부터 벌금형의 유죄판결을 받았다”며 판결문 내용 등을 최근 공개했다.

허 후보는 지난 12일 열린 TV토론회에서 “이 후보는 동구청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구 살림을 엉망으로 해서 사실상 모라토리움에 이르게 할 정도로 구 재정을 파탄 낸 분”이라고 질타한 뒤 “그 이후 많은 공직자들이 수당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또 10년 동안 사실상 그 지역의 주요 사업들은 거의 올스톱 되는 등 어려움을 겪게 했다”고 비판했다.

허 후보는 이어 “이 후보가 2017년도 4월 부인 명의로 대전역 서광장 인근 상가건물을 매입해 투기의혹과 이해충돌 문제가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 13일 이 후보가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대전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후보가 지난 12일 TV토론회에서 ‘매년 대전시 청년 5만명 정도가 대전시를 떠난다’는 허위사실을 주장해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를 위반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10년도 더 된 판결문을 근거로 걸고 넘어졌는데, 이는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사람’을 공격하는 꼴”이라고 반격하고 나섰다.

이 후보 측은 과거 대선에서 문제가 됐던 ‘킹크랩 사건’과 유사한 일이 대전에서 다시 발생했다면서 이 부분에 공격력을 집중하고 있다. 킹크랩 사건은 19대 대통령선거 때 불거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이르는 것이다.

이 후보 측은 “허 후보의 후원회가 특정 후보를 비방하려는 목적으로 공직선거법 등이 금지하는 흑색 문자를 대량 유포하고 있다”면서 “이는 정정당당한 정책 승부를 저해하는 반민주주의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최근 한 지역 일간지가 국민의힘이 범죄 전력자에 대한 공천에 제동을 걸고 있어 업무추진비와 관련해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전과가 있는 이 후보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 않느냐는 취지로 기사를 썼는데, 이 기사가 허 후보 후원회 전화번호로 불특정 다수에게 대량 살포되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 후보 측은 이와 관련된 사람들을 고소하기로 하는 등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아울러 지난 대전시장 선거에서 한 차례 논란이 됐던 허 후보의 군 복무 회피 의혹을 다시 들고 나왔다. 이 밖에 허 후보의 재직 시 진행된 대전 도안지구 개발 과정에도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