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 확보 위해 산사태 예보 3단계로 변경…산림청 “예측 사각지대 해소”

이종섭 기자
정부대전청사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14일 전국 산사태 방지 관계관 영상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정부대전청사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14일 전국 산사태 방지 관계관 영상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산림청 제공

현재 주의보와 경보 2단계로 운영되는 산사태 예보가 3단계로 바뀐다. 세분화된 예측 정보를 통해 산사태 발생 시 주민 대피에 필요한 ‘골든타임’을 확보하겠다는 취지다.

산림청은 14일 내놓은 ‘2024년 산사태 방지대책’을 통해 현행 2단계인 산사태 예측정보를 3단계로 세분화한다고 밝혔다. 현재 산사태 예보는 주의보와 경보 2단계로만 운영되고 있다. 산림청은 여기에 예비경보를 추가해 주민 대피 시간을 1시간 가량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토양이 머금을 수 있는 물의 최대 양을 기준으로 토양함수량이 80%가 되면 주의보, 90%면 예비경보, 100%에 이르면 경보가 산사태 정보시스템을 통해 각 지역 담당자에게 자동 발송된다. 또 주민들에게 문자메시지로만 전달되면 예측정보가 앞으로는 카카오톡 메시지로도 전파된다.

산림청은 유관 부처와의 통합 정보 관리, 관측망 확충 등을 통해 산사태 예측 사각지대도 줄여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디지털 산사태 대응팀’을 신설했으며, 각 부처가 관리하던 급경사지·농지·발전시설·문화재 등의 위험 사면 정보를 ‘디지털 사면통합 산사태 정보시스템’에 통합시키기로 했다.

산림청은 올해 안에 전국에 설치된 산악기상관측장비를 496곳(현재 480곳)으로 늘려 산악기상 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산사태 예측 정확도를 높인다는 계획도 세웠다. 동시에 산림 계곡의 형상과 유량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산림수계수치지도와 유량관측망을 2027년까지 순차 구축하기로 했다.

현재 2만9000곳인 산사태 취약지역은 점차 확대함과 동시에 연 2회 이상 현장점검과 예방사업 등을 실시하고, 취약지역에 재해 예방시설을 설치하는 경우 예외적으로 산지전용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남상현 산림청장은 “위험 사면 통합관리와 재난관리자원 공유, 산사태 우려지역 합동점검 등 범부처 협업을 강화해 산사태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며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위험한 사기에 긴급재난 알림을 받으면 주저 없이 대피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