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에 이차전지 심사 전담조직 신설…“기술격차 확대 지원”

이종섭 기자
특허청이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이차전지 특허심사 전담조직 현판식을 열고 있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이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이차전지 특허심사 전담조직 현판식을 열고 있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에 이차전지 특허심사 전담 조직이 신설됐다.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로 차세대 국가 산업 발전을 견인할 열쇠로 꼽히는 이차전지 분야의 기술 격차 확대를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특허청은 기존에 차세대에너지심사과에서 맡았던 이차전지 특허심사를 확대하기 위해 3개과 규모의 전담 심사조직을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새롭게 출범한 이차전지 특허심사 조직은 이차전지소재심사과, 이차전지설계심사팀, 이차전지제어관리심사팀으로 나눠진다. 이차전지 기술 생태계 전 과정에 맞춰 체계적인 심사 조직을 갖췄다는 게 특허청의 설명이다.

특허청은 조직 확대·신설을 위해 이차전지 분야 민간 전문가들도 대거 채용했다. 기존 심사 인력 45명과 지난달 민간에서 채용된 심사관 38명이 결합해 모두 83명의 심사관이 이차전치 분야 특허 심사를 전담한다.

이번 조직 확대·신설은 이차전지 분야의 국가 경쟁력 확대를 위한 것이다. 이차전지 기술은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 전기차의 핵심 동력이자 차세대 국가산업 발전의 열쇠로 꼽힌다. 현재 세계 이차전지 시장에서는 국내 주요 기업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치열해지는 국가간 기술 경쟁에 따라 국내 특허 출원건수도 매년 13%씩 늘고 있다.

특허청은 지난 2월 이차전지를 특허 우선심사 대상에 포함시키고, 이번에 민간 전문가 채용과 전담 조직 신설까지 진행함에 따라 기업들의 신속한 특허 확보와 안정적인 기술 보호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영민 특허청 기획조정관은 “이번 조직 신설은 이차전비 기술 분야 초격차 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구체화된 결과”라며 “향후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바이오, 인공지능 등 다른 국가전략기술 분야의 초격차 확보 지원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