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가뭄 속 강원 삼척에서 산불...산림 0.6㏊ 불에 타

윤희일 선임기자
산불진화 훈련을 하고 있는 산림청 헬기. 경향신문 자료사진

산불진화 훈련을 하고 있는 산림청 헬기.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을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삼척에서 산불이 발생, 산림 0.6㏊가 불에 탔다. 삼척지역에는 건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25일 산림청·강원도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0시 30분쯤 강원 삼척시 노곡면 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산림당국은 소방차 18대 등 장비와 진화대원 37명 등 인력 190명을 투입, 진화에 나섰다. 불길은 3시간 30여분쯤 지난 25일 오전 2시쯤 잡혔다. 산림당국은 이번 산불의 피해면적이 0.6㏊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산림 당국은 건조한 날씨 속에 불씨가 되살아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뒷불 감시에 들어갔다.

산림당국은 우사에서 불이 번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