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출향민에게 기부금 받아 일자리 마련”···경북도, ‘고향사랑 나눔운동’ 전개

백경열 기자

경북도는 오는 9월부터 경북 지역과 연고가 있는 인사에게 기부금을 받아 일자리 마련 사업 등에 쓴다고 26일 밝혔다.

경북도청사 전경.|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경북도청사 전경.|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도는 ‘고향사랑 경북사랑 나눔운동’의 하나로 경북발전 기부금을 걷어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역민과 출향민, 경북도와 연고를 맺고 있는 사람에게 1인당 연간 1만 원 이상 기부금을 내도록 권유할 예정이다. 도는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모금 운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용 계좌를 만들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다.

모금 활성화를 위해 도는 경북 출신의 유명인사를 홍보대사로 활용하는 등 온·오프라인 활동에 공을 들일 방침이다. ‘경북도민의 날’ 등 각종 행사가 열리는 장소에서 안내 부스를 운영하고, 전국 각지의 향우회 등과 함께 출향인을 대상으로 한 캠페인에도 나선다. 오는 10월 서울·대구·부산·울산 등 출향도민회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기부금을 낸 출향 인사에게는 ‘고향사랑 도민증’을, 그 외 인사들에게는 ‘경북사랑 도민증’을 발급한다. 또 소득공제, 도내 관광지 무료입장 및 할인 행사 등 다양한 혜택을 줄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출향민에게 고향에 대한 자긍심과 애향심을 주는 한편, 이들이 도정에 관심을 갖고 참여하게 하려는 생각에서 사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