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500㎏짜리 사료 하차 작업하던 70대 사망

김현수 기자
물에 잠긴 압축 포장 사일리지. 사진은 기사와 무관. 연합뉴스

물에 잠긴 압축 포장 사일리지. 사진은 기사와 무관. 연합뉴스

경북 경주에서 보리·목초·생볏짚 등의 사료 작물을 밀봉한 압축 포장 사일리지 하차 작업을 하던 70대 남성이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4시2분쯤 경주시 건천읍의 한 외양간에서 70대 남성 A씨가 곤포 사일리지에 부딪혀 숨졌다.

A씨는 당시 압축 포장 사일리지를 하차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일리지의 무게는 500㎏가량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