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만남 주선 프로그램 매칭률 44%…연말에는 크루즈 여행도

김현수 기자
경북도청사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도청사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저출생 극복을 위해 만남을 주선하는 ‘청춘동아리’에 50명이 참가해 22명이 커플로 이어져 매칭률 44%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청춘동아리는 미혼남녀가 캠핑·요리 등 취미활동을 하며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경북도는 지난달 예천·칠곡·안동에서 젊은 세대의 성향에 맞춘 공예·향수·와인 등의 동아리 활동을 주선했다.

경북도는 동아리 활동을 통해 맺어진 커플이 연말까지 만남을 이어가면 5박6일 일정의 크루즈 여행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참가자의 평균 연령이 34세로 결혼 적령기를 맞은 만큼 이번에 맺어진 커플이 결혼까지 이어질지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춘동아리 모집 경쟁률은 남성 14대 1, 여성 3.4대 1을 기록했다. 경북도는 올해 동아리 활동을 2~3차례 더 운영하고 인기 TV 프로그램 ‘나는 솔로’를 본뜬 ‘솔로 마을’을 오는 27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예천·울릉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단기 체류형 연애 캠프인 이 마을은 오는 12월 크리스마스 시즌에도 개장한다.

경북도는 지역 결혼 적령기 청년인구의 밀집도가 낮고 결혼정보회사도 대부분 수도권에 몰려있어 남녀 간 만남의 기회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경북지역은 20~39세 청년인구 성비가 남성 126.9명대 여성 100명으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경북도는 선호 요일(토요일), 선호 시간대(오후 4∼6시), 희망 참여 인원(10쌍), 남녀별 선호 프로그램 등을 반영해 프로그램을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에서는 좋은 상대를 만날 기회가 없어서 연애나 결혼하지 못한다는 말이 안 나오도록 하겠다”며 “연애와 결혼, 주택 마련, 출산과 육아를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