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김하성 홈구장서 시구…등 번호는 경기도 시·군 뜻하는 ‘31’

김태희 기자

샌디에이고 구단 초청으로 성사

김동연 경기지사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페코 파크 경기장에서 시구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지사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페코 파크 경기장에서 시구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김동연 경기지사가 15일(현지시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홈구장에서 시구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홈구장인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콜로라도 로키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나섰다.

김 지사는 경기도 31개 시군을 의미하는 등 번호 31번에 이름의 영문 이니셜인 ‘D Y KIM’이 적힌 파드리스 홈 유니폼 상의와 모자를 쓰고 마운드에 올랐다. 장내 아나운서는 김 지사를 “오늘의 시구자입니다. 환영해 주세요. 김동연 대한민국 경기도 46대 도지사입니다”라고 소개했다.

김 지사가 던진 공은 포물선을 그리며 포수를 맡은 파드리스 마스코트 ‘Swing Friar’(스윙하는 탁발 수도사)의 미트로 들어갔다. 배경음악으로는 아리랑이 흘러나왔다.

이번 시구에 앞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측은 지난달 25일 김 지사에게 공식 초청장을 보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초청장에서 “메이저리그는 월드투어의 하나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와의 경기 2연전을 서울(고척돔)에서 개최했다. 문화적 연대 강화의 의미로 김 지사님에게 시구를 요청한다”고 했다.

경기도 출신 김하성 선수는 2021년부터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다. 2005~2006년 파드리스 소속이었던 박찬호는 현재 팀의 특별고문을 맡고 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