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일회용품 제로·종이없는 행정… 예산 1억2000만원 절감 효과

김태희 기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관계자가 ESG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관계자가 ESG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올해 초부터 시행한 종이없는 행정과 일회용품 제로화로 올해 1분기 약 3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30일 밝혔다.

경과원은 탄소중립을 위한 ‘경기 RE100’ 정책에 따라 올해부터 종이 없는 회계 행정, 디지털 전광판 도입, 일회용품 제로화 등을 실천하고 있다.

1분기에 3000만원을 절감했고, 올해 총 1억2000만원의 예산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과원은 앞서 종이 없는 회계 행정을 통해 회계 처리를 전자적으로 검증·완료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했다. 올해 1월부터 경기도 공공기관 최초로 종이서류 일체를 출력하지 않고 전자로 생산 및 보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출납 및 회계처리 행정 소요일은 2022년 6.4일에서 3.5일로 감소했다. 종이 사용량은 63% 감소되는 효과를 거뒀다. 이를 통해 절감한 비용은 총 2500만원이다.

경과원은 현수막 없는 ‘클린건물’도 도입했다. 경과원은 지난해부터 광교·판교 7 개 건물에 디지털 전광판 9개를 신규 도입해 5월부터 운영 중이다. 건물에 방문하는 고객 편의 증진과 시인성 향상,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친환경 경영 효과도 높이고 있다고 경과원은 설명했다.

7개 건물 대관시설에서 연간 800여건의 행사에 사용되는 현수막 대신 디지털 전광판이 이용된다. 이로 인해 한 해 설치되는 대관시설 이용자의 현수막 경비를 연간 8000만원 이상 절감하고 일회성 사용으로 발생하는 폐현수막 감소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과원은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건물 내 일회용 컵 , 일회용 용기 등 일회용품 사용 제로화로 1분기에만 약 5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강성천 경과원장은 “종이없는 행정, 디지털 전광판 도입 등 다양한 ESG 경영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