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민원실 옆 자투리 공간 활용해 ‘작은 도서관’ 조성

김태희 기자
하남시의 민원실 옆 작은도서관에서 아이가 책을 읽고 있다. 하남시 제공

하남시의 민원실 옆 작은도서관에서 아이가 책을 읽고 있다. 하남시 제공

경기 하남시는 시청 민원실 내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대기하는 동안 책을 읽을 수 있는 ‘작은 도서관’을 조성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27일부터 운영된 작은 도서관에는 공무원과 시민이 기증한 도서 200여권이 비치됐다. 하남시의 민원실 옆 작은 도서관은 민원실을 방문한 민원인들이 대기하는 동안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기획한 공간이다.

도서돤에는 부모와 함께 민원실을 찾은 아이를 위한 아동도서도 다수 비치됐다. 아이들이 대기시간 내 모두 읽지 못하더라도 대출할 수 있도록 했다.

정해윤 민원여권과장은 “하남시는 새로운 책들이 서가를 채워갈 수 있도록 공공도서관 등 기관 협업을 통해 도서 추가 확보 및 교체 작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