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용인시 반도체산업 발전 공동 노력…“교통망 확충 건의”

김태희 기자
17일 이천시청 1층 소통큰마당에서 열린 ‘이천-용인 반도체 산업의 공동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에서 김경희 이천시장(오른쪽)과 이상일 용인시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천시 제공

17일 이천시청 1층 소통큰마당에서 열린 ‘이천-용인 반도체 산업의 공동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에서 김경희 이천시장(오른쪽)과 이상일 용인시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천시 제공

경기 이천시와 용인시가 반도체산업을 발전을 위해 공동 노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이천시는 17일 이천시청 1층 소통큰마당에서 용인시와 ‘반도체 산업의 공동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은 지난 12월 있었던 이천시와 용인시의 상생협력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이천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주요 시설의 연계도로망 구축 관련 정부와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건의활동을 함께 추진하고 건의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국지도 84호선 중 용인이동~원삼~이천대월 구간을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것이다. 또 양 지자체는 지방도 325호선 용인백암~이천호법 구간 연장과 지방도 318호선(백암~설성)이 제4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협약은 이천 SK하이닉스와 용인 국가산단, 원삼면 반도체 클러스터를 지원하는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이천시와 용인시는 국토부, 경기도 등 상급기관을 방문해 이날 채택한 공동건의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경희 이천시장은 “반도체 물류 간 이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교통망 확충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반도체 대기업이 위치한 도시 간의 도로망 연결을 통해 대한민국 반도체 메가시티 조성에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