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만나 경기도 주요 사업 국비 지원 요청

김태희 기자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조기 준공 등 주요 사업

건립 지연 ‘안산 세월호 추모시설’ 180억 요청

김동연 경기지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지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지사가 20일 최상목 경제부총리를 만나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조기 준공 등 주요 사업 3건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최 부총리를 만나 “철도 등 SOC 사업에 대해 정부의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경기도 건의 사업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면담은 2025년도 정부 예산 편성을 앞두고 경기도 주요 사업의 중요성과 국비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가 고강도 지출 구조 조정 집행 의지를 피력하면서 지자체 국비 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김 지사가 지원을 요청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서울시 7호선 도봉산역에서 장암역과 의정부경전철 탑석역을 경유해 양주시 고읍지구까지 연결하는 총 15.1km구간의 단선 전철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경기북부지역의 수도권 출퇴근 시간을 최대 30분가량 단축하는 필수 교통 기반 시설이다. 이를 위해 김 지사는 2026년 상반기 조기 준공을 위한 국비 1275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안산 한양대역에서 광명역을 거쳐 서울 여의도역에 이르는 30여km 전 구간과 장래역에서 원시, 시흥시청, 광명역으로 이어지는 13여km 일부 구간을 포함, 총 44.7km 구간을 잇는 전철로를 건설하는 공사다. 김 지사는 2025년 준공을 위해 국비 5297억원 반영을 요청했다.

경기도는 신안산선 전철 건설이 완공되면 현재 수도권 서남부 도심 교통난 해소와 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사업 개시 45일 만에 ‘The 경기패스’ 가입자 수 7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이용 수요 증가에 따라 도민의 교통비 부담 완화를 위한 대중교통비 환급 지원사업 국비 1199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특히 건립이 지연된 안산 세월호 희생자 추모시설 준공을 2026년 4월 세월호 참사 12주기에 맞춰 준공하기 위한 국비 180억원을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