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화성 리튬 전지 공장 화재 1명 사망·21명 실종 추정…“내부 진입 어려워”

김태희 기자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와 불길이 치솟고 있다. 목격자 제공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와 불길이 치솟고 있다. 목격자 제공

경기 화성시 리튬 전지 공장 화재 사건과 관련해 1명이 숨지고 21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리튬 전지 특성상 한 번 불이 붙으면 끄는 것이 쉽지 않아 소방당국은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24일 현장 브리핑을 열고 이번 화재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 5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또 21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화재가 난 아리셀 공장은 철근 콘크리트 구조의 연면적 2천300여㎡ 규모의 3층 건물이다. 리튬 일차전지를 제조·판매하는 업체다.

이날 공장에는 정규직·일용직 노동자 67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연락이 닿지 않는 노동자(실종 추정 노동자)는 21명이다. 일용직과 정규직 직원이 섞여 근무하는 형태라 정확인 인원 파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현장 노동자 증언에 따르면 최초 발화는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시작됐다. 보관된 베터리셀 1개에 알 수 없는 이유로 불이 붙었고 연쇄적으로 폭발하며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공장 3동 2층에 보관된 베터리셀은 총 3만5000개다. 보관된 베터리가 많을 뿐더러 추가 폭발 우려가 있어 내부 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특히 리튬 전지는 한 번 불이 붙으면 쉽게 꺼지지 않을 뿐더러 계속 불이 되살아나기 때문에 화재 발생 시 진화가 쉽지 않다.

김진영 화성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베터리가 연속적으로 폭발하고 있는 상황이라 진화가 쉽지 않은 상태”라며 “불길을 잡는대로 내부 인명 검색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