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지역특화 ‘예비사회적기업’ 5곳 신규 지정

김정훈 기자
경남도청 전경.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도청 전경.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남도는 2024년 상반기 예비사회적기업 5곳을 신규로 지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예비사회적기업 제도는 지역특성에 맞는 예비사회적기업을 발굴해 향후 사회적기업으로 전환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정기간은 3년이다.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 일자리와 사회서비스를 제공해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재화와 서비스를 생산·판매하는 기업이다.

경남도는 지난 4월 공모 접수된 9개 기업에 대해 시·군, 지방고용노동관서와 함께 서류심사, 현장 심사를 했다. 지정심사위원회 대면 심사에서 최종 5개 기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울루루커피 주식회사(진주), 담다 사회적협동조합(사천), 인마마 주식회사(김해), 주식회사 파틱스(김해), 주식회사 우리는(거제)이다. 앞으로 3년간 경남도 공공기관 우선구매, 금융 또는 판로지원, 경영 컨설팅 등을 지원받는다.

선정된 예비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뿐만 아니라 경남이 지역사회 문제 해결 노력에 앞장서 온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도내 사회적기업은 현재 예비기업 128곳, 인증기업 204곳 등 총 332곳으로 전국 4위 규모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