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심심 편의점’ 281곳, 24시간 정신건강 자가 진단

김정훈 기자
경남지역 편의점에 비치된 정신건강 진단 물품. 경남도 제공

경남지역 편의점에 비치된 정신건강 진단 물품.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도내 동네 편의점이 24시간 ‘도민 마음건강 지킴이’로 활동한다고 9일 밝혔다.

경남도와 CU·GS편의점은 최근 편의점에서 정신건강을 점검할 수 있는 ‘마음 건강 서비스’ 추진 업무협약을 했다.

이 서비스에 참여하는 편의점은 경남 12개 시·군 281곳으로, 7월부터 ‘심심 편의점’이란 이름으로 마음건강 지킴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심심’은 내면의 건강한 마음을 일깨우고 살핀다는 뜻이다. 경남도는 편의점 이용자들에게 잊고 지낼 수 있는 정신건강 자가 검진의 접근이 쉽도록 하기 위해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편의점 281곳은 안내문·큐알(QR)코드를 비치해 놓아 누구나 정신건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편의점 고객은 QR코드를 이용해 모바일로 스트레스·우울·불안 등 심리상태 자가 진단을 할 수 있다.

자가검진 후 본인이 원하면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즉시 전화 연결을 하거나 상담 신청을 할 수 있다.

편의점에는 자살예방상담전화(109), 정신건강위기상담전화(1577-0199) 등 상담 기관도 안내하는 홍보물이 있다. 경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누리집에서도 지역별 심심편의점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도민들의 마음건강지킴이 장소를 18개 시군으로 확대해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